기사 메일전송
광양경찰, 합동근무 중 자살기도자 극적 구조
  • 기사등록 2013-05-01 08:07:58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광양경찰서 교통관리계 경장 정동권(35세)은 그랜저 승용차에서 연탄을 피워 의식을 잃은 자살기도자 A씨(57세, 남)를 극적으로 구조하였다.
 
2013. 4. 30. 16:28경 권역별(여수․광양) 행락철 대형교통사고 예방을 위한 싸이카 합동근무로 광양시 중마동소재 대근사거리 부근에서 교통위반 단속을 하던 중 자전거를 타고 길을 가던 익명의 행인이 차량 내에 연탄을 피워놓고 누워 있는 사람이 있다는 신고를 접하고,

즉시 행인이 알려준 현장 주변을 수색하여 자살기도자가 탄 차량(47보28**)을 발견, 차량 내 좌석에 연탄 화덕이 있고 차량문이 열리지 않아 싸이카 장구인 몽키와 돌 등으로 뒷 유리창을 깬 후 확인한바 겨우 자가호흡 상태로 의식이 없어 급히 중마파출소 순찰차에 태운 후 싸이카로 에스코트하여 광양시 사랑병원 응급실로 후송하여 구조하였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9978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강진군, 농특산물 유튜브 라이브 방송으로 판로 확대
  •  기사 이미지 친환경 웰빙식품 무등골 오디 본격 출하
  •  기사 이미지 뉴욕핫도그앤커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서 ‘타이거즈덕’ 한정판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