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보성군, 2023년 현안 국비 확보 마무리 사활
  • 기사등록 2022-10-04 13:18:36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동국 기자]보성군이 정부예산 미반영 사업에 대해 국회 의결시까지 국비 확보를 위한 전방위적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2023년 국비 확보 사업은 전라남도와의 협력체계 구축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에 중론을 모으고 전라남도와 지속적으로 소통하면서 국비 사업 예산 반영에 힘쓸 계획이다.

 

특히, 보성군은 정부예산에 미반영된 △벌교갯벌 복원사업(70억 원) 및 △용산 장수 농어촌 하수도 정비(46억 원) 사업비 확보를 위해 기획재정부를 수차례 방문해 사업 타당성을 설명하고, 지역 현황, 필요성을 구조화는 등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2023년 국비 확보 목표사업은 8개 사업 3,051억 원으로 △환경분야 보성관로정비 2단계(105억 원), 회천지구 관로정비(123억 원), 용산-장수 농어촌하수도 정비(46억 원), 군농-연천 농어촌 하수도정비(52억 원), 청암-비봉 농어촌 마을 하수도 정비(55억 원) 등이다.

 

△해양수산분야는 벌교 갯벌 복원(70억 원), 해양갯벌 생태네트워크 구축 및 탐방로 조성 증익(100억 원), 여자만 국립갯벌 해양정원 조성(2,500억 원)이다.

 

전라남도와 협력체계를 구축해 추진할 임성-보성간 철도 개선사업비(354억 원)는 2023년 마무리 될 수 있도록 전액을 요구하고, 경전선 고속전철화 사업비1,084억 원이 국회에서 전액 반영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김철우 보성군수는 “여자만 국립갯벌 해양정원 조성사업은 보성군의 주관 사업으로 여수시, 순천시, 고흥군과 연계해 있는 여자만 보존사업이라고 강조하고 예산확보를 위한 행정절차 이행도 강조하면서 사활을 건 2023년 국비 확보를 위해 전 부서장들은 수시로 국회를 방문해 사업비가 증액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3567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30회 광주난대전 전시회를 가다~
  •  기사 이미지 커피향 가득한 동명동 거리를 가다~
  •  기사 이미지 국화향 가득한 함평으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