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광주 동구,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추모공간 운영 - 동구 인문학당 ‘추모의 벽’·금남로공원 ‘나비 조형물’ 설치
  • 기사등록 2022-08-09 20:45:04
기사수정

기림의날 추모공간(인문학동 추모의벽)[전남인터넷신문/강성금 기자]광주시 동구(청장 임택)는 오는 14일 ‘2022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금남로공원과 동구 인문학당에 역사의 아픔을 함께 기억할 수 있는 추모공간을 설치·운영한다고 밝혔다. 


기림의 날은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국내·외에 알리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기 위해 제정된 국가기념일이다. 2017년 12월 국회 본회의에서 ‘일제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에 대한 보호·지원 및 기념사업 등에 관한 법률’이 통과돼 매년 8월 14일로 지정됐다.


동구는 지난 1일 인문학당에 추모공간을 마련하고 기림의 날 국가기념일 지정 사유 및 연혁 소개와 주민들이 메시지를 남길 수 있는 ‘추모의 벽’을 설치했다. 또한 인문학당 방문객들에게 종이 평화의 소녀상 만들기 키트를 배부하고 있다.


또한 오는 11일부터 15일까지 금남로공원 내에 위치한 ‘평화의 소녀상’ 옆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상징하는 노란 나비 조형물을 설치하고 추모공간을 운영할 예정이다.


임택 동구청장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용기와 삶을 기억하고 아픔을 공감하고자 추모공간을 마련했다”면서 “일본 정부의 진심어린 사과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인권과 명예가 하루속히 회복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321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우리는 보성 꿈나무 명창
  •  기사 이미지 장흥 천관산 억새 “은빛 가을이 시작됐다”
  •  기사 이미지 다시 북적인 대인시장의 남도달밤야시장 시즌2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