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신정훈 전남도지사 후보 "전남도 혁신" 강조 - “새로운 자치분권시대‘혁신도정’으로 지방정부 개혁”
  • 기사등록 2018-03-19 18:37:25
기사수정

 

신정훈 청와대 전농어업비서관이 17일 오후 2시 나주축협 2층 대강당에서 열린 자치분권 나주연대 2018년 정기총회에 참석해 격려사를 하고 있다.

 

【전남인터넷신문】전남도지사 출마를 공식선언 후 본격 행보에 돌입한 신정훈 청와대 전농어업비서관은 17일 오후 2시 나주축협 2층 대강당에서 열린 ‘자치분권 나주연대 2018년 정기총회’에 참석해 ‘혁신 도정’의 필요성을 역설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정훈 전남도지사 후보는 격려사를 통해“전남도민을 비롯한 전 국민의 열화와 같은 지지로 문재인 정부가 출범하면서 ‘자치분권 시대’에도 새로운 변화가 시작됐다며 ‘자치분권 시즌 2’가 시작되는 시기에 전남도에 혁신의 바람을 불어 넣는데 신정훈이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이 지역균형과 지방분권을 강조했음에도 예산과 인사, 조직 등을 놓지 않으려는 중앙집권적 기득권은 여전하다”고 지적하면서 “산업과 교육, 문화의 수도권 집중을 우리 손으로 막아내지 못한다면 분권국가는 요원한 만큼 지방이 변화의 중심이 될 수 있도록 분권세력이 한마음으로 싸워야한다”고 호소했다.

 

신정훈 후보는 “최근 우리사회에 변화를 가져온 무상급식과 무상교복, 사회적 경제와 마을기업, 공유경제와 청년배당 등 주요 이슈들은 중앙이 아니라 지방에서 시작해 전국으로 확대되고 정부가 수용한 것”이라고 ‘중앙정부 발전 주도론’의 한계를 지적하면서 “중앙기득권의 전면 해체를 통한 지방분권의 개선을 통해 지방해체를 막아내자”고 강조했다.

 

‘문재인의 핫라인, 젊은 전남 신정훈’을 캐치프레이즈로 내건 신정훈 청와대 전농어업비서관은 지난 15일 출마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근 거리에서 보좌한 ‘문재인의 핫 라인’으로 위기에 처한 전남의 운명을 바꿔 낼 적임자는 신정훈”이라고 자신감을 내비치면서 “촛불혁명으로 탄생시킨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와 민선 7기 전남도정을 성공적으로 연결해서 잘사는 전남, 젊은 전남, 희망의 전남을 만들겠다”며 전남도민의 지지를 호소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2366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강진군, 농특산물 유튜브 라이브 방송으로 판로 확대
  •  기사 이미지 친환경 웰빙식품 무등골 오디 본격 출하
  •  기사 이미지 뉴욕핫도그앤커피, 광주 기아 챔피언스필드서 ‘타이거즈덕’ 한정판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