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목포해경, 방파제에서 추락한 40대 관광객 긴급 이송 - 방파제에서 낚시하다가 추락해 골절상 및 타박상 입어
  • 기사등록 2022-08-05 17:37:37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동국 기자] 전남 신안군 섬마을 방파제에서 낚시를 하다가 추락한 40대 관광객이 출동한 해경에 의해 육지로 긴급 이송됐다.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이종욱)는 5일 오전 9시 37분께 전남 신안군 상태도에 여행을 온 관광객 A씨(40대, 남)가 일행과 함께 방파제에서 낚시를 하다가 추락해 온몸에 부상을 입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경비함정을 급파했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은 A씨의 상태를 확인한 결과 어깨와 갈비뼈, 다리 골절상 및 얼굴 찰과상 등 부상을 크게 입어 골절부위를 붕대로 고정시키는 등의 응급처치를 실시했다.

 

이어 해경은 A씨와 일행을 경비함정에 탑승시키고 환자의 상태를 지속적으로 살펴가며 진도군 서망항으로 신속하게 이동하여 이날 오후 2시 20분께 도착, 육지병원으로 이송 조치했다.  

 

해경에 도움으로 긴급 이송된 A씨는 목포에 있는 대형병원으로 옮겨져 현재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방파제나 갯바위 등에서 낚시활동 중 추락 시에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항상 안전에 유의해 줄 것 ”을 당부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3190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우리는 보성 꿈나무 명창
  •  기사 이미지 장흥 천관산 억새 “은빛 가을이 시작됐다”
  •  기사 이미지 다시 북적인 대인시장의 남도달밤야시장 시즌2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