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아버지의 일기장 - 김충경
  • 기사등록 2022-03-17 11:19:09
기사수정

돌아가신 지 마흔아홉 번째 봄날

벽장 속 빛바랜 보자기를 꺼낸다

아버지의 일기장이다

 

젊은 날의 참회가 기록된 

닳고 닳은 일기장

먼지 수북하고 안색이 노오랗다

 

마흔아홉 나이에 훌쩍 떠난

손대면 푸석푸석 거리는 아버지 유품

아버지가 계신 저 세상으로 보내기 위해

부뚜막에 태운다

 

“황성 옛 터에 밤이 되니 월색만 고요해 폐허에 서

린 회포를 말하여 주노라. 아~ 가엾다. 이 내 몸은 

그 무엇 찾으려고 ... ”

 

술이 거나하게 취하면

동구 밖에서부터 들려왔던 아버지 노랫소리

사위어가는 불꽃 따라 점점 멀어져 가고 있다

 

아, 아득하다

그대와 나 사이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2217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무등산국립공원 11월 30일 정상부 상고대
  •  기사 이미지 제30회 광주난대전 전시회를 가다~
  •  기사 이미지 커피향 가득한 동명동 거리를 가다~
전남오픈마켓 메인 왼쪽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