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우리들의 아버지 - 강해자
  • 기사등록 2022-02-24 10:15:44
기사수정

동이 트기도 전

신발 끈을 바짝 동여매고 나가는

아버지의 등 뒤에는 어느새

바람과 구름이 몰려오고 있었다

 

다녀올 게.

안개에 젖은 듯 왠지 축축한 그 말에는 

세상길 빗물 가득 고일지라도

그럼에도 머뭇거리거나

길 잃지 않고

저녁이면 돌아오겠다는 비장한 약속이었다

 

무심했고, 근엄했고

그래서 늘 퉁명스러웠던 사람

 

자식들 사랑은 

다 아내에게 돌려주고

오늘도 제 몫의 외로움을 홀로 등에 지고

문밖을 나서는 우리들의 아버지

밤이면 불 밝히고 기다려야 할 사람이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2093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무등산국립공원 11월 30일 정상부 상고대
  •  기사 이미지 제30회 광주난대전 전시회를 가다~
  •  기사 이미지 커피향 가득한 동명동 거리를 가다~
전남오픈마켓 메인 왼쪽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