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호수의 한낮 - 전경란
  • 기사등록 2021-12-30 10:48:58
기사수정

햇살 고운 한낮

한참을 걷고 또 걷는다

문득 따스한 햇살 아래 서서

지나온 시간들을 더듬으며

푸른 호수의 고요를 가만히 내려다 본다

온몸 가득 뜨거운 가슴으로 살아왔던 시간들

토닥토닥 등 어루만지듯 부드러운 손길처럼

연녹빛 긴 물자락 펼쳐 놓은 그 위로

때로 다가선 오색 물고기 친구들

이제껏 난

누구와 함께 걸었을까

무엇을 하고 살았을까

손잡고 함께한 이들은 누구일까

뒤돌아서서 바라보는

저 호수의 한낮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174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함평자연생태공원에 박새가 둥지를 틀었어요’
  •  기사 이미지 장성 황룡강 봄꽃 활짝… 설렘 주의!
  •  기사 이미지 함평나비대축제, ‘함평나비 청춘 EDM 나이트’ 개장
전남오픈마켓 메인 왼쪽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