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항구, 닻을 내리다
  • 기사등록 2021-12-16 13:51:14
기사수정

축제의 불빛 따라 흘러와

슬픔을 버리기에 좋은 이곳

 

설렘은 빈티지로 색이 바래가고

닻배의 시동소리 밤을 새워 울먹인다

부둥켜안은 눈물 헤어지기 싫은 아침을 밀어내며

출항의 새벽안개 속 아낙의 모습 한 점이 될 때까지

스카프와 오색 깃발 흔들어 대며 물보라로 발버둥,

투박한 말투는 어느새 본새 되고

익숙한 뱃고동 소리에 소금꽃 핀 저린 냄새 그리다

만선의 꿈에 들어 

 

갯내에 간이 든 손끝 연분홍 치마만 만지작만지작

계면조로 다스름 한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1650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순천드라마촬영장, 황금색을 자랑하는 금계국 물결
  •  기사 이미지 장성 황룡강 (洪)길동무 꽃길축제
  •  기사 이미지 대나무 고장 담양에 솟아오른 '죽순'
전남오픈마켓 메인 왼쪽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