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동백 숲에서 - 전서현
  • 기사등록 2021-11-24 17:15:11
기사수정

동박새 연둣빛

날개에 묻어온 봄

붉게 물든

꽃송이로 피어나고

 

어서 와

기다렸다는 듯

명우가

동백꽃 속에서

수줍게 웃는다

 

몸이 아파 시골 학교로

전학 가던 날

1년 후를 약속하며

- 건강해져서 다시 올게

손 흔들며 떠나던

동백숲

 

명우가 웃는 자리마다

동백꽃이 

햇살 아래

덩그러니 눕는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150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대나무 고장 담양에 솟아오른 '죽순'
  •  기사 이미지 장흥군, 350년 마을 수호신 ‘이팝나무 당산목’
  •  기사 이미지 구례수목원 전시관 여름꽃 만발
전남오픈마켓 메인 왼쪽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