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장마철, 관절통과 세균에 의한 가족 건강 주의 - 고온다습한 장마 대비해 건강 관리 필요
  • 기사등록 2021-07-02 14:00:02
기사수정

사진제공 : 클립아트코리아 [전남인터넷신문/김동국 기자]올해 장마는 예년보다 늦어져 7비가 오는 날이 많을 것으로 전망된다기온이 높아 체력이 떨어지기 쉬운데 높은 습도까지 더해지면 더욱 건강관리에 힘써야 한다여름을 건강하게 보내기 위해서는 장마철 건강에 영향을 주는 질병을 알아보고 대비할 필요가 있다.

 

◆ 장맛비에 욱신관절염 환자


비가 오거나 날씨가 흐리면 관절염 환자의 관절통이 심해진다일반적으로 비가 올 때 노년층이 통증을 느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장마철 관절통을 호소하는 젊은층도 늘어나고 있다퇴행성 관절염뿐 아니라 외상성 관절 손상이 나타난 뒤 평소에는 버틸만하다가도 장마철에 유난히 아픈 경험을 한다일부 환자들은 날씨를 예측할 수 있다고도 할 정도로 날씨 통증에 민감해 진다장마철 습도와 기압의 변화로 관절 속 균형이 깨져 통증에 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비가 오면 외부 기압이 낮아지면서 상대적으로 높아진 관절 내 기압이 팽창하게 되어 신경을 자극해 통증을 더 느끼게 된다또 습도가 높아져 체내 수분이 증발하지 못하면서 관절에 부종과 통증을 가중시킨다강북힘찬병원 정형외과 홍세정 원장은 “장마철 일시적으로 기온이 떨어지면 관절 주변 혈류량이 감소되고근육도 경직되어 통증에 영향을 준다장마와 여름을 대비해 관절염 상태를 잘 파악하고약물치료를 유지하는 것도 대안이 된다고 말했다.

 

장마철에는 실내 습도50% 이내를 유지하도록 조절하고실내 온도는 26도 정도를 유지하는 것이 좋다움직이지 않고 위축돼 있으면 증상이 심해질 수 있어 스트레칭과 가벼운 운동으로 관절을 풀어줘야 한다.

 

◆ 세균 급증식중독과 호흡기 주의


고온다습한 날씨의 영향은 음식물을 쉽게 상하게 하는데 세균의 번식 속도가 빠르기 때문이다비가 오면 살균 효과가 있는 햇빛의 자외선량이 줄어드는 것도 세균이 활발하게 활동하는 데 영향을 준다장마철의 식중독은 세균이나 세균이 만든 독이 포함된 음식을 먹은 후 복통설사구토피부 두드러기감염증 등과 같은 증상을 호소한다보통 대장균황색포도상구균살모넬라균비브리오균 등 4가지 균에 의해 발생된다식중독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자주 손을 씻는 등 개인위생관리를 철저히 하며음식은 가급적 충분히 익혀서 먹어야 한다.

 

또 곰팡이가 번식하기에 최적의 환경인 눅눅한 장마철이 되면 세균과 곰팡이에 의한 호흡기 질환도 주의해야 한다특히 에어컨 필터는 곰팡이가 가장 많이 발견되는 곳으로 에어컨 필터에 있던 곰팡이가 에어컨 바람을 타고 포자 형태로 날아다니다가 호흡기로 침투할 수 있다


인천힘찬종합병원 호흡기내과 서원나 과장은 "밀폐된 공간이나 차량의 에어컨 바람을 통해 호흡기로 들어간 곰팡이는 여러 문제를 일으킨다비염 등의 알레르기나 기관지 천식기관지염과 같은 감염성 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곰팡이는 축축한 60% 이상의 습도에서 잘 증식해 90% 이상인 장마철에는 실내 습도를 조절해야 한다바람이 잘 통하도록 집안 창문이나 문을 열어 자주 환기하고제습기나 제습제를 사용해 습기를 제거하는 것도 방법이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0560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영광 불갑산 가는 길 레드카펫
  •  기사 이미지 9월의 해바라기 정원 고창 학원농장
  •  기사 이미지 여수 흥국사, 꽃무릇 개화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