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바이든 미 대통령, 중국을 유일한 경쟁국 지정 - 안보지침-전략수립 아시아에 각료 파견
  • 기사등록 2021-03-05 09:41:31
기사수정

바이든 미 대통령은 3일, 포괄적인 국가 전략 「국가 안전 보장 전략」책정을 향한 잠정 지침을 발표했다.


중국을 경제 외교 군사 기술력을 결집하고 국제시스템에 지속적으로 도전할 수 있는 유일한 경쟁자로 규정했다.

바이든 정권은 신형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 확대를 근거로 해 고관의 외유를 억제하는 가운데, 브링켄 국무장관, 오스틴 국방장관의 조기 방일을 조정.국가안보전략 수립에 맞춰 아시아 중시의 자세를 과시하려는 의도다.한미 외교소식통에 의하면, "두 장관은 한국 방문도 검토중. 재검토중의 대북정책을 한일과 협의하려는 생각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지침은 미군 배치에 관해, 중점을 인도 태평양과 유럽에 둔다고 표명.동맹 강화에서는, 북대서양 조약기구(NATO)와 나란히 일한, 오스트레일리아 3개국의 국명을 들었다.중동에서의 미군 전개에 대해서는, 대테러나 이란 억제를 위해서 적절한 규모로 할 방침을 나타냈다.
 
또 중국과의 경쟁을 염두에 두고 미국이 새로운 기술과 우주, 사이버 공간 등에 관한 규범과 합의 형성을 주도하겠다고 주장했다.권위주의 체제에 대항할 자세를 선명히 하고, 동맹국이나 파트너국에 의한 「민주주의 정상회담」의 주최를 약속했다.
 
사키 대통령대변인에 의하면, 「국가 안보 전략」은 연내에 발표될 전망이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976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독자기고] 고흥소방서, 주택용 화재경보기를 설치합시다.
  •  기사 이미지 [독자기고] 또 방문하고 싶은 안전한 민박 사업장 되기.
  •  기사 이미지 남구, 효천1지구~서구 경계 ‘바람길 숲’ 조성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