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추위를 이기고 봄꽃들이 피다 - 길마가지나무, 개복수초 등 새봄을 알리는 꽃이 앞다투어 피어
  • 기사등록 2024-02-08 15:23:54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국립공원공단 다도해해상국립공원사무소(소장 위중완)에서 올해 봄꽃 개화소식을 알렸다.


바닷물에 갯돌이 구르는 소리가 아름다워 마음치유를 위해 많은 사람들이 찾는 정도리 구계등의 자연관찰로에서는 길마가지나무가 꽃망울을 터뜨렸다.


길마가지나무 이름은 열매의 모양이 마치 수레를 끌기 위한 소나 말에 얹는 '길마'라는 도구의 '나뭇가지'처럼 생겼다하여 이름이 유래되었다는 설이 있다.


또한 여수 향일암, 고흥 나로도 등 해안지역에서는 변산바람꽃, 개복수초 등이 일제히 개화를 시작하여 새로이 오는 봄을 알리고 있다.


복수초는 추위를 이기며 꽃을 피울 정도로 생명력이 있어 복과 장수를 비는 이름으로 지어졌으며,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지역은 주로 개복수초가 많이 개화하고 있다.


변산바람꽃은 늦겨울 눈이 쌓인 설원에서도 작은 꽃잎을 활짝 터뜨리기 때문에 아마추어 사진작가에게 봄을 알리는 식물로 가장 인기가 있다.


다도해해상국립공원 오창영 해양자원과장은 "아직 추위가 가시지 않은 늦겨울에 꽃망을을 틔운 봄꽃이 국립공원을 찾는 탐방객에게 올 한해 희망을 전해주는 전도사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하고 또한 "이른 봄에 피는 예민한 꽃이기에 무분별한 사진촬영을 자제해 주시기 바라며 채취행위로 서식지가 훼손이 되지 않도록 공원직원이 순찰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TAG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677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제47회 보성다향대축제 5월 3~7일 개최
  •  기사 이미지 국가유산 천연기념물 지정 “구례 화엄사 화엄매”
  •  기사 이미지 서구, 뭐슬 발산 동계(洞繼)올림픽 개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