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사막화방지 중요성 알리고, 글로벌리더 자질도 키우세요" - 초중고생 녹색홍보대사 모집…몽골서 나무심고 UNCCD 참관할 기회도
  • 기사등록 2011-03-07 16:42:20
기사수정
산림청(청장 이돈구)이 전국 초(4학년 이상)·중·고교생을 대상으로 청소년 녹색홍보대사를 선발한다. 오는 10월 경남 창원에서 아시아 최초로 열리는 유엔사막화방지협약(UNCCD) 제10차 당사국 총회를 200여일 앞두고 청소년들에게 사막화 방지의 중요성을 일깨우고 범세계적인 사막화 방지운동에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취지에서다.

'UNCCD 청소년 녹색홍보대사'로 선정되는 청소년 100명은 먼저 블로그 등 온라인에서 홍보활동을 펼치고 5월부터 4개월 동안 각종 자료를 통해 세계의 사막화 지역을 연구하고 조사하는 활동도 한다. 8월에는 환경 전문가들의 강연회에 참가하고 사막화 방지 대국민 도심 홍보 캠페인도 벌인다.

이들 중 활동이 우수한 청소년들은 5월에 실시될 '몽골나무심기 행사'에 참가해 해외 원조(ODA) 사업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갖게 된다. 또 10월 UNCCD 제10차 총회를 특별 참관하고 부대 행사에서 세계 대표단을 대상으로 그동안의 녹색홍보대사 활동상황을 발표하게 된다.

참가 신청은 홍보대사 활동을 산림청과 공동으로 주관하는 청소년잡지 월간 ‘과학소년’이 운영하는 온라인(cafe.naver.com/sboyfriend) 카페에서 지원서를 다운받아 신청하면 된다. 서류심사 및 논술과 토론대회를 거쳐 4월 19일 최종 홍보 대사단 100명을 선정한다.

유엔사막화방지협약은 기후변화협약, 생물다양성협약과 함께 유엔의 3대 환경협약 중 하나로 194개 각국 대표단을 비롯한 사막화방지 및 환경 전문가, NGO 단체 등에서 3000여명이 참여하는 매머드급 환경 행사다. 특히 2011년은 유엔이 지정한 '세계 산림의 해'로 산림의 중요성이 전 세계적으로 강조되고 있는 만큼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청소년들이 배우고 경험할 내용도 다양할 것으로 기대된다.

임은호 산림청 국제협력과장은 "녹색홍보대사 활동은 청소년들이 전 지구적인 문제를 함께 고민해 볼 유익한 경험이 될 것"이라며 "세계의 대표단이 참가하는 총회를 간접 경험하면서 글로벌 리더로서의 자질을 갖추는 계기로 삼고 싶은 청소년들이 많이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503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황룡강 네 마리 용의 승천
  •  기사 이미지 해제면, 2020년 도리포 해맛이 축제 성황 이뤄...
  •  기사 이미지 황금빛으로 물든 장성호의 새해 아침
가수 전가연 메인센터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