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참나무시들음병 맞춤형 방제 본격 시작 - 소구역모두베기 위주로 매년10% 감소목표…7만여그루 베어 산업용으로 활용
  • 기사등록 2011-02-26 05:46:15
기사수정
올해 참나무시들음병 발생량을 지난해보다 10% 낮추겠다는 목표를 세운 산림청(청장 이돈구)은 25일부터 참나무시들음병이 발생한 전국의 리·동 단위별로 소구역모두베기를 위주로 한 맞춤형 복합방제 사업을 본격 개시한다. 방제 사업에는 국비 33억원이 투입된다.

산림청은 참나무시들음병의 근원적 방제를 위해 매개충(광릉긴나무좀)이 우화하기 전인 4월말까지 피해 참나무를 베어내 해충도 방제하고 산물도 이용하는 소구역모두베기를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 지역별로는 여건에 따라 끈끈이롤트랩 설치 방식도 병행한다.

올해 소구역모두베기 작업에서는 피해목의 40% 이상인 7만2000그루(9000㎥)을 베어내 이를 숯 칩 톱밥 등 산업용으로 공급할 계획이다. 산주들에게는 ㎥당 평균 2만원의 벌채비용이 지원된다.

지난해 참나무시들음병 피해목은 18만1000그루로 2009년의 22만1000그루에 비해서는 18% 감소했지만 발생 범위가 전국적이어서 안심할 수 없는 수준이었다.

산림청은 이에 따라 참나무시들음병 발생지역에 대해 리·동 단위별 특별관리체계를 구축해 발생에서부터 방제, 사후관리까지 전 과정을 모니터링하고 종합적으로 관리해 나갈 방침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4987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황룡강 네 마리 용의 승천
  •  기사 이미지 해제면, 2020년 도리포 해맛이 축제 성황 이뤄...
  •  기사 이미지 황금빛으로 물든 장성호의 새해 아침
가수 전가연 메인센터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