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전라남도, 섬 여객선 운임 반값 지원예산 전액삭감 - 섬 지역민들 크게반발
  • 기사등록 2023-12-07 16:52:18
  • 수정 2023-12-07 16:53:59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전남도와 전라남도의회는 2024년도 예산편성에서 일반인 섬 여객선 운임 반값 지원예산을 전액 삭감해 해당 지역민들이 크게 반발하고 있다.


전남도는 가고싶은 섬 을 지정해 해당지역의 경제적 효과를 기대하기 위해 도의회 조례 제정까지 했다. 지난 2021년 시행후 2022년 2023년 까지 예산을 편성해 지원해 왔으나 요구한 국비가 반영되지 않고 있다는 빌미로 섬 지역 관광지 활성화 지원 정책이 백지화 상태에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전남도에 따르면 22년도 사업비8억2천4백만원(여수시2억4백만원.고흥군2억1천3백만원.완도군1억3백만원)23년도11억4천9백만원(여수시 2억5천만원.고흥군 2억1천3백만원.완도군 4억3백만원.신안군 3억8천만원)을 편성했다

특히, 23년도에는 예산 3억2천5백만원이 증액 편성 됐으나 3억원이 완도군에 집행 된것에 대해 도지사의 고향에 특혜성 편성이 아닌가하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더구나 2024년도 섬 여객선 운임 반값지원 예산은 아에 편성조차 제외돼 전남 관광 섬 에대한 김영록 도지사의 의지에 물음표가 따른다는 지적이다

한편, 전라남도의 관계자는 시군 수요조사 결과를 반영해 2024년도 예산편성에 18억 7천6백만원을(도비 9억3천.시군비9억3천만원)을 예산부서에 제출 했으나 전액 반영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호남뉴스라인 = 서은홍 기자 제공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6320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제47회 보성다향대축제 5월 3~7일 개최
  •  기사 이미지 국가유산 천연기념물 지정 “구례 화엄사 화엄매”
  •  기사 이미지 서구, 뭐슬 발산 동계(洞繼)올림픽 개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