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2022 직지문화제 성황리에 폐막...직지 가치증진 발돋움 - 고인쇄박물관·흥덕사지...아름다운 공간의 재발견 - 지역 소상공인과 경제상생 발전에 한 걸음 - 지속적인 소통, 젊은 세대에게도 인기 있는 지역축제로 거듭나
  • 기사등록 2022-09-08 08:12:52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박문선기자]‘직지문명의 불꽃이라는 주제로 4년 만에 돌아온 2022 직지문화제가 지난 7일 성황리에 폐막했다직지문화제 사무국은 이번 2022 직지문화제에 약 5만여 명의 참관객을 동원하며 막을 내렸다고 밝혔다.


국제 행사에서 지역 행사로 성격이 바뀐 후 축제 기간과 규모를 대폭 축소했지만축제를 즐기고 간 참관객들은 축제의 질이 높아져 매우 만족스럽다는 평을 내놓았다.


축제의 사전체험 프로그램으로 진행된 ▲나만의 금속활자 장서인 만들기는 100명의 참관객들에게 금속활자 인쇄술을 직접 경험할 수 있었으며참여 만족도가 높아 축제가 끝나고도 정규 프로그램으로 신설하자는 반응이 이어졌다주물사주조법을 통해 직접 자신만의 금속활자를 제작해보며 직지의 가치를 시민들과 함께 증진·확산시키는데 큰 성공을 거두었다.


축제의 대표 프로그램인 ▲가족 마당극 금속이와 활자’ ▲흥덕사의 밤, ‘무심음악회는 체험객들이 몰려 큰 인기를 끌었으며무심음악회는 감상했던 관람객들에게 흥덕사지라는 공간의 재발견을 할 수 있었다는 평가이다.


강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된 ▲불꽃강의도 호평을 받았다김진택 교수최태선 강사최현욱 학예연구사박문호 박사김미경 대표로 이루어진 강사진들의 수준 높은 강의는 참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끌어냈다특히 최태성 강사는 직지와 금속활자인쇄술에 대한 직접적인 역사적 사실과 간행 배경을 이해하기 쉽고 재밌게 풀어내 반응이 뜨거웠다.


이외에도 ▲고려와 만나다 ▲인쇄·문화체험거리 ▲운리단길 음식락작 투어 ▲직지퀴즈 ▲직지구경 스탬프투어 등의 참여 프로그램이 관람객 유치를 이끌었다.


이번 축제에서 새롭게 선보인 운리단길 음식락작 투어는 운천동 지역의 소상공인들과 경제상생을 목표로 함께 발을 맞췄다직지문화제 준비사무국에서 발행한 직지상품권을 행사장 내 다양한 이벤트 경품으로 제공했고운리단길 일원을 거닐며 카페와 식당공방을 방문해 현금처럼 쓸 수 있었다참관객들이 직지상품권을 얻기 위해 행사기간 내내 줄을 서있을 만큼 인기가 있었다.


문화제조창에서 진행되는 전시 중 <</span>세계인쇄교류특별전>2018년 직지코리아국제페스티벌에서 출범한 세계인쇄박물관협회 회원기관과 공동으로 기획됐다청주에서는 쉽게 볼 수 없었던 예술계 호안 미로 앙리 마티스의 작품을 포함해서 독일의 근현대 인쇄사를 한 눈에 볼 수 있어 흥미로웠다는 평을 받았다.


<</span>세계기록유산전>은 직지상의 의미를 제고하고 기록유산의 사회적인 활용 및 역할을 조명했다캄보디아 뚜얼슬렝대학살박물관 아카이브를 통해 아픈 역사가 되풀이 되지 않고 인간의 존엄성을 지키기 위한 기록 유산의 역할을 심도있게 들여다볼 수 있는 전시라는 반응이 이어졌다.


한편폐막식은 로컬 뮤지션의 축하공연우수 장서인 시상기록영상 상영 등으로 이어졌다버스킹 무대로 관람객들에게 한 차례 큰 호평을 받고 SNS에서도 문의가 많았던 축제의 인기 콘텐츠 로컬 뮤지션 이수빈의 축하공연으로 마무리 지었다.


이범석 청주시장은 시민 모두가 함께 소통하며 즐긴 축제였고이번 직지문화제는 우리 지역의 역사적 자긍심을 높이는 한 획을 그었다더좋은 청주행복한 시민을 위해 이바지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마음을 전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3407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무등산국립공원 11월 30일 정상부 상고대
  •  기사 이미지 제30회 광주난대전 전시회를 가다~
  •  기사 이미지 커피향 가득한 동명동 거리를 가다~
가수 전가연 메인센터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