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인천시, 원부자재 피해기업 경영안정자금 지원 문턱 낮춰 - 재무제표상의 매출원가비율 75%에서 60%이상으로 지원대상 기준 완화 - - 6.7일부터 인천시 중소기업 맞춤형 지원시스템 BizOK 통해 신청 -
  • 기사등록 2022-06-07 10:18:28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박문선 기자인천시가 원부자재 가격 급등 피해기업의 경영안정자금 지원대상기준을 낮추기로 했다


인천광역시는 원부자재 가격 급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에 지원하는 경영안정자금의 지원대상 기준을 재무제무표상 손익계산서의 매출액대비 매출원가 비율 75% 이상인 기업에서 60% 이상 기업으로 낮춘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4월부터 원부자재 가격 급등 및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로 인해 경영난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을 위해 35백억 원 규모의 이자차액을 지원해 왔다그러나 기업들의 지원대상 기준 완화 요구에 맞춰 더 많은 기업들의 자금난을 해소할 수 있도록 기준을 탄력적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이번 자금은 인천시 내 공장을 운영 중인 제조기업 중 원가부담이 높은 기업과 러시아·우크라이나 사태에 따른 직‧간접 수출피해를 입은 기업이 지원대상이다


업체당 5억 원 이내 은행금리 이자의 일부인 1.5%를 균등 지원하며융자기간은 1년에서 3년 내다.


기존에 시군‧구 등에서 경영안정자금을 지원받아 상환 중이라도 관계없이 지원받을 수 있다다만직접 대출 및 보증이 아니므로 대출 가능 여부는 사전에 업체가 은행에서 직접 확인해야 한다.


원부자재와 수출 피해기업 중복 지원이 불가해 한 건만 지원할 수 있으며지원을 원하는 기업은 이달 7일부터 인천시 중소기업 맞춤형 지원시스템 BizOK(http//:bizok.incheon.go.kr)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그 밖에 자세한 내용은 인천시 홈페이지 고시‧공고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기타 궁금한 사항은 인천테크노파크 기업지원센터로 문의(260-0661~3)하면 된다


조인권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원부자재 가격 상승 등으로 어려운 중소기업들의 이자부담 완화에 기여하기를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중소기업의 위기 극복과 경영 안정화를 위해 소통하며 기업요구에 맞는 사업 발굴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2777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연꽃 가득한 담양 고가제
  •  기사 이미지 보성군, 구들장 실은 소달구지 모형 앞에서 찰칵
  •  기사 이미지 함평 안악해변, 싱그러운 여름 수국 만개
가수 전가연 메인센터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