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인천 섬 주민, 시내버스 요금으로 여객선 탈 수 있다 - 오는 3.1일부터, 강화군·옹진군 25개 섬, 주민 1만5천 명 대상 -
  • 기사등록 2022-02-21 11:00:40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박문선기자인천지역 섬에 거주하는 주민들은 간선시내버스 요금만 부담하고여객선을 이용해 섬과 육지를 오갈 수 있게 됐다.


인천광역시는 오는 3.1일부터 섬 주민 여객선 시내버스 요금제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현재 시는 섬 주민을 대상으로 여객선 운임이 8,340원 미만(생활구간)일 경우에는 운임의 50%를 지원하고, 8,340원 이상의 장거리 구간에 대해서는 섬 주민이 정액으로 5~7천 원의 운임만 부담하는 여객선 운임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대중교통의 육성 및 이용촉진에 관한 법률」(대중교통법개정으로 여객선이 대중교통에 포함됨에 따라여객선도 대중교통 요금과 동일하게 지원할 수 있게 됐다.


지원대상은 강화군과 옹진군의 섬에 주민등록을 두고 30일 이상 거주하는 주민이며인천시 시내버스를 이용할 때와 동일하게 성인 1,250청소년 870어린이 500원의 운임만 부담하고 여객선을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더불어시는 여객선 운임 지원사업을 통하여 섬 주민만이 아닌 인천시민은 정규운임의 80%타 시도민 50%, 출향민 70%, 군장병 면회객 70%를 지원하고 있어 적은 금액의 본인부담금으로 여객선 이용을 부담 없이 이용하도록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전상배 시 섬발전지원과장은 섬 지역의 특수성으로 교통 불편을 겪어온 섬 주민들이 보다 적은 부담으로 섬과 육지를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게 됐다이동권 보장을 통해 생활 여건 개선 및 삶의 질 향상으로 섬 정주여건이 한층 나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2067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연꽃 가득한 담양 고가제
  •  기사 이미지 보성군, 구들장 실은 소달구지 모형 앞에서 찰칵
  •  기사 이미지 함평 안악해변, 싱그러운 여름 수국 만개
가수 전가연 메인센터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