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선량選良이 된 지게 - 강성희
  • 기사등록 2021-06-17 10:34:08
기사수정

튼튼한 다리에다 뿔이 둘인 지게도

가느다란 작대기가 도와주지 않으면

혼자서 일어설 수 없고 짐을 싣지 못한다

 

가까이 다가가면 트러블이 일어나고

사이가 멀어지면 소통이 불가능하다

지게가 누워 있으면 작대기가 깨운다

 

믿음직한 머슴은 짐을 지고 일어선 후

작대기를 가슴속에 소중히 간직하지만 

그것을 버린 지게는 기댈 곳을 잃는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0459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영광 불갑산 가는 길 레드카펫
  •  기사 이미지 9월의 해바라기 정원 고창 학원농장
  •  기사 이미지 여수 흥국사, 꽃무릇 개화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