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미국 최대 농지 소유자가 된 빌게이츠 - 농업 칼럼니스트 농학박사 허북구
  • 기사등록 2021-01-18 08:51:34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조선 시대에“호남이 흉년이면 팔도가 굶어 죽는다”라는 말이 있었다. 호남은 그만큼 중요한 식량 생산지였으며, 그 핵심은 나주평야이다. 나주평야는 예로부터 비옥한 땅으로 유명했다. 나주에 흉년이 들면 전라남도가 흉년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나주는 농사의 중심이기도 했다. 


나주 면적은 608평방킬로미터(km2)로 서울 면적 605.2평방킬로미터보다 넓다. 높은 산이 적고, 평야가 많은 곡창지대인 나주는 송악(개성)에 근거를 둔 왕건이 호남에서 제일 먼저 차지한 곳이기도 하다. 식량 생산 측면에서 나주는 결코 적은 면적이 아닌데, 최근 나주 면적의 2배 정도 넓이의 농토를 구입한 사람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미국 부동산 월간지 랜드 리포트(Land Report)의 최신 보고서에 따르면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사의 설립자 빌게이츠와 그 배우자 멜린다 씨는 미국 최대의 농지 소유자가 되었다. 빌게이츠 패밀리는 19개 주에서 토지를 소유하고 있는데, 가장 큰 부지는 루이지애나(약 280평방킬로미터)와 아칸소(약 194평방킬로미터), 애리조나(104평방 킬로미터 이상)이다. 가장 규모가 작은 것은 뉴멕시코에 있는 것으로 1에이커(4,046평방미터)이다. 약 26만 9000에이커의 농지를 소유하게 된 빌게이츠는‘미국에서 가장 큰 농부’라는 새로운 칭호를 갖게 되었다. 


미국에서는 코로나19로 농지값이 내린 시기이고, 앞으로 식량 부족의 심화와 인플레이션에 의해 식량 가격의 상승은 예견되어 있으며, 대규모 농지 구입에 의해 미국의 식량 생산에 상당한 영향력을 미칠 수 있음에도 미국에서 비판적인 여론은 찾아보기 힘들다. 그것은 빌게이츠의 행적과도 관련이 있다. 


박애주의자인 빌게이츠가 농업에 발을 들여놓은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08년에 빌게이츠의 버치재단은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와 남아시아의 소규모 농민들 사이에서 고수익 및 지속 가능한 농업을 촉진하기 위해 3억 6천만 달러의 보조금 지원을 약속했다. 


이듬해 빌게이츠 재단은 남아시아와 아프리카의 농장에서 더 많은 우유를 생산하는 더 나은 품질의 알을 낳는 닭과 소를 키우는 데 도움이 되는 연구에 4000만 달러 투자계획을 발표했다. 빌게이츠는 오래전에 우리나라를 방문했을 때도 농업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농업의 역할을 강조한 바 있다. 


빌게이츠가 이번의 구입한 농지는 그의 투자를 관리하는 회사인 캐스케이드 인베스트먼트(Cascade Investment)를 통해 소유하고 있는데,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는 밝히지 않고 있다. 미국 언론은 빌게이츠 재단이 대규모로 구입한 농지의 사용에 대해 빌게이츠 재단(Gates Foundation)의 가치에서 벗어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을 뿐 요란스럽지 않다. 


미국의 얘기지만 대기업이 대면적의 농지를 구입하였으며, 그것에 대해 긍정적으로 사용할 것으로 믿고, 비판적인 여론이 없다는 점 등은 우리나라와 다소 다른 모습이다. 


문화차이는 있으나 빌게이츠가 왜 농지를 구입했을까에서부터 농지의 구입에 따른 여론, 빌게이츠의 농업과 관련된 행적 등에 대해 접근하고 우리 실정에 맞게 분석하면 우리나라의 농업 발전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된다. 


자료 출처 The Land Report Winter 2020: The Land Report : https://landreport.com/2021/01/the-land-report-winter-2020. Bill Gates: America's Top Farmland Owner: The Land Report : https://landreport.com/2021/01/bill-gates-americas-top-farmland-owner. Bill Gates Becomes Biggest U.S. Farmland Owner, Has Extensive Arkansas Land Holdings - AMP https://armoneyandpolitics.com/bill-gates-becomes-biggest-u-s-farmland-owner-has-extensive-arkansas-land-holdings.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9471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장흥군 천관산 동백숲, 동백꽃 만개로 ‘붉은 장관
  •  기사 이미지 봄볕 즐기는 큰고니
  •  기사 이미지 눈 쌓인 장성역에 피어난 봄의 전령사 ‘복수초’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