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진화하는 긴급재난지원금 피싱, 알아야 피해를 막을 수 있다
  • 기사등록 2020-05-19 10:02:25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박문선기자] 코로나19로 인해 국가적 재난상황에서 긴급재난지원금이 지난 11일 부터전 국민을 대상으로 지원금 신청이 시작이 되었다. 이에 따라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뿐 아닌 카드사에서도 신청 안내문자를 보내고 있는 지금, 이를 기회 삼아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을 사칭해 정보를 빼가는 피싱유형들이 등장해 피해가 빈발하고 있는 실정이다.

 

쌍봉지구대 순경 김정은

주된 피싱유형은 스미싱수법으로 긴급재난지원금 안내문자를 빙자한 문자메세지를 보내 문자 안에 있는 인터넷 주소(URL)를 클릭하면 ‘가짜 긴급재난지원금 조회 및 안내’ 사이트로 연결돼 개인정보를 입력하도록 유도하여 수신된 인증번호를 입력하게 한 뒤 해당 정보를 탈취하는 수법이다.

   

이러한 수법과 같이 스미싱수법은 다양하게 있으며 지속적으로 변경 될 수 있어 미리 수법들을 알고 있지 않으면 피해를 입기 쉽다, 그래서 우선적으로 출처가 불분명한 인터넷 주소(URL)에 대한 클릭을 자제하거나 삭제하고 번호도용문자 차단 서비스를 신청하여 사전에 피해를 예방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이나 각종 뉴스에서 보도되는 피싱 예방법을 숙지하여 피해가 없길 당부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7983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전남도민명예기자단 농촌 일손 돕기 앞장
  •  기사 이미지 수국 만개한 함평자연생태공원
  •  기사 이미지 의병의 고장 보성, 의병의 날 행사 개최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