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비안개 / 전서현
  • 기사등록 2020-03-27 08:28:56
기사수정











퍼붓듯
쏟아진
소나기도 그쳤는데
오르지
못하고
산기슭 맴을 도나
새하얀
옷자락마다
솔기가 터져있다


터진
앞섶 사이로
바람이 지나가고
는개처럼
시야가
시나브로 흐려져도
보내지
못하는 마음
떠나지
못한 마음    


<약력>
2019<시조미학>신인상 등단
2019<발견>신인상 등단
광주전남시조시인협회 회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7660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담양 용마루길, 코로나19로 답답해진 마음 뻥 뚫리는 풍경
  •  기사 이미지 서울 벚꽃 개화
  •  기사 이미지 하얀 목련이 필때면...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