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소방차, 구급차에게 소방통로를 확보해주십시오. - 영암소방서 예방안전과장 소방령 한성준
  • 기사등록 2020-02-17 11:40:32
기사수정


2020년 경자년(庚子年) 새해가 밝은 지 얼마되지 않아 전 세계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어수선하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방지를 위해 30초 이상 손씻기와 올바른 기침예절 숙지 및 외출 시 마스크를 착용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또한 중국 방문 및 유사 호흡기 환자 접촉 후 발열 및 호흡기 증상이 발견되면 관할 보건소, 1339로 전화해서 상담받길 바란다.

이러한 상황에서도 우리 주변에서 심정지 및 호흡곤란 환자는 지속 발생하고 있고, 겨울철의 끝자락이라고 하나, 건조기인 봄철이 다가오면서 화재 출동도 점차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때, 우리 소방관들을 도와줄 수 있는 방법은 하나이다.

“국민들이 함께 동참하는 소방치, 구급차 길 터주기다.”

약 30년간 근무하면서 아직도 가슴 떨리는 순간이 있다면 내 이웃의 주택 화재와 심정지 상황이다. 심정지 상황에서 119상황실에서는 유선으로 심폐소생술을 지도하고, 현장대원은 도착과 동시에 CPR을 실시한다.

 

그 후 병원 이송 전까지 구급대원은 요구급자의 심장을 다시 뛰게 하기 위해 좁은 차안에서 가슴 압박 등 응급처치를 실시한다.

이러한 노력에도 4~6분 이내에 현장에 도착하지 못한다면 응급처치의 노력이 무색하게도, 뇌손상이 시작되고 더욱 많은 시간이 지체되면 사망하고 만다.

 

화재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소방차량이 5분 이내에 현장 도착해 화재를 초기에 진압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며, 5분이 경과되면 화재의 연소 확대로 인한 인명피해 및 재산피해가 급격하게 증가하게 된다.

이러한 소방차와 구급차가 현장 도착을 지체하는 주된 원인은 바로 불법 주ㆍ정차와 긴급차량에 대한 양보의식 결여, 각종 긴급차량의 무분별한 싸이렌 취명 등으로 긴급차량에 대한 불신에 의한 것으로 생각된다.

이를 위해 소방서에서는 매월 소방차 길 터주기 훈련으로 불법 주ㆍ정차차량을 지도하고 통로 확보를 위한 군민들의 도움을 요청하고 있다. 결국 긴급 출동은 소방관과 군민들이 함께 이웃을 살리고자 하는 의식이 합쳐져야 달성할 수 있는 것이다.

또한 소방차 길터주기의 올바른 숙지도 필요하다. 교차로 또는 그 부근에서는 교차로를 피해 도로 오른쪽 가장자리에 일시정지하고, 편도 2차선이상 도로에서는 1차선을 양보해주며 3차선이상 도로에서는 2차선을 양보해주면 된다. 횡단보도에서 긴급차량이 보이면 잠시 멈추는 지혜가 필요하다.

 

내 이웃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골든타임, 지역 군민들의 작은 실천과 함께 지켜 나갔으면 좋겠다./ mtw3573@korea.kr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7336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율어면 첫 모내기‘맛있게 잘 자라다오!’
  •  기사 이미지 겨울을 이겨내고 싹틔운 ‘생명력 가득한 보성 청명차’
  •  기사 이미지 벛꽃터널 이룬 한평 대동저수지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