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농어촌공사, 신규채용시 지방대 출신 우대 - 구조조정 따른 인력운영 유연화로 198명 신규채용
  • 기사등록 2009-07-02 17:31:18
기사수정
한국농어촌공사가 농어민자녀와 지방대 출신 등 지역인재 채용 활성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대규모 신입사원 채용계획을 밝혀 지방 취업준비생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한국농어촌공사(사장 홍문표)는 2일, 저소득층과 농어민 자녀를 입사전형시 우대하고 지방대 졸업자 등 지역인재 채용을 늘려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6급직 45명에 대한 채용권한을 지역본부로 이관, 전원 지역출신으로 채용하게 된다.

농어촌공사가 이달 중으로 채용하게 되는 신입사원은 198명으로 최근 들어 공공부문 신규채용으로는 가장 큰 규모이다. 지난해 말 고임금 및 간부직원 중심으로 602명을 구조 조정한데 따른 인력운영에 유연성이 생겼으며 신규업무 확대로 추가인력 확보 필요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모집부문은 행정, 토목, 지질, 기전, 전산, 환경 분야 등이며 연령, 학력, 전공 제한이 없다. 4대강 금수강촌, 어촌개발, 저수지주변개발, 새만금산업단지 조성, 농지담보 노후연금 등 신규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해 해양토목, 수산, 조경, 홍보분야도 채용한다.

신규인력에 대한 검증을 강화하고 내부경쟁을 통한 생산성 향상을 위해 6개월 인턴과정 동안 업무능력과 자세 등을 종합평가해 5급직의 80∼70%는 정규직으로 임용하고 20∼30%인원에 대해서는 본인이 원할 경우에 계약직으로 채용하는 방안을 도입키로 했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지방에서 출생하고 성장하며 공부한 인재들이 지역을 가장 잘 알기 때문에 지역 농어촌발전의 핵심인력으로 활용하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6일과 7일 이틀에 걸쳐 각 지방 거점대학에서 채용설명회를 가질 계획이다.

원서접수는 15일부터 21일까지 인터넷으로만 받는다. 채용공고는 8일 발표되며 자세한 문의는 031-420-3982∼3번 또는 공사 홈페이지( www.ekr.or.kr)에서 알 수 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396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참사랑 찾아 가는 가을 여행' 꽃무릇 축제속으로
  •  기사 이미지 늦여름 정취 백미, 백련사 백일홍 만개
  •  기사 이미지 의병 도시 보성에서, 명량 이순신리더십 캠프 열려
전남오픈마켓 메인 왼쪽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