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마포구 유동균 구청장 취임, 4년 임기 시작 -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생활밀착형 행정’ 최선
  • 기사등록 2018-07-07 09:06:19
기사수정


[서울/임철환 기자] “마포에서 구민이 어떤 꿈을 꾸는지, 또 구민이 어떤 미래를 그리는지 먼저 묻고 들으면서 그것을 하나씩 이뤄가는 구민 여러분의 꿈 배달부가 될 것을 약속드립니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지난 5일 서울 마포구청 대강당에서 민선7기 마포구청장 취임식을 가졌다.

 

이번 취임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및 박원순 서울시장의 영상 축사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어 손혜원 의원과 노웅래 의원이 축사를 진행했다.

 

사회자 인사 및 축하공연을 거쳐 취임 선서 후 이어진 취임사에서 유동균 마포구청장은 민선 7기 슬로건 ‘소통과 혁신으로 더 크고 행복한 마포’를 선포하며, 구정 운영방향에 대해 발표했다.   

 


유 마포구청장은 “구민이 주인인 마포를 만들기 위해 ‘마포1번가’라는 정책플랫폼과 SNS 소통시스템을 구축해 구민 의견을 듣고 이를 기반으로 정책을 추진할 것”이라며 “창의적인 혁신행정으로 마포를 지방자치를 선도하는 유능한 도시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 밝혔다.

 

이어 “최근 젠트리피케이션으로 인해 발생하는 사회문제에 대한 실효성 있는 방안을 마련하겠다”며 “모두가 상생할 수 있는 길을 열어가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아울러 “눈에 보이는 성과에 치중한 대규모 사업보다는 구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생활밀착형 행정에 주력할 것”이라며 “서울과 신의주를 잇는 경의선이 지나는 길목에 위치한 남북화해의 핵심 도시로서 남북협력 사업을 적극 발굴하고 지원해 마포 중소기업과 소상공인들을 위한 일자리 창출에 힘쓰겠다”고 선언했다.

 

한편 이번 취임식에는 각계각층의 지역주민을 비롯, 정청래 전 의원, 박홍섭 전 마포구청장, 이창열 (사)한국언론사협회 수석부회장 겸 연합취재본부장, 김기덕 서울시의원, 한일웅 외 마포구의원 등 각계각층의 기관장들 및 공무원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3174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참사랑 찾아 가는 가을 여행' 꽃무릇 축제속으로
  •  기사 이미지 늦여름 정취 백미, 백련사 백일홍 만개
  •  기사 이미지 의병 도시 보성에서, 명량 이순신리더십 캠프 열려
가수 전가연 메인센터 2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