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자율협력주행 안전성 높일 ‘스마트 인프라 표준(안)’ 발표 - 25일 심포지엄서 보안·통신·관제기술 소개…대·중소기업 일자리 창출 기…
  • 기사등록 2018-04-25 10:01:33
기사수정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지난 3월 발족한「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 협의회」기술교류 및 제2차 심포지엄을 4월 25일(수)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 개최한다.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 협의회」는 4차 산업혁명 시대 혁신성장 기반을 조성하고, 대·중소기업 동반성장을 통한 새로운 일자리, 비즈니스 모델 창출을 위해 지난 3월 출범했다.

* 국토부장관, 민간(4인) 공동의장, 자동차·인프라·정보통신 등 160여 개 기관 400여 명 참여


발족식에 이어진 1차 심포지엄에서는 현대차, 삼성전자, SK텔레콤 등 주요 기업들의 자율주행 관련 사업추진 현황 및 계획에 대한 발표가 있었다.

* 현대차: 모빌리티 서비스 기술, 삼성전자: 자율협력주행 인프라 및 플랫폼 구축SK텔레콤: 5G 활용한 커넥티드 서비스, 이씨스: 자율협력주행 인프라 투자


오늘 개최되는 2차 심포지엄에서는 스마트 인프라(기반 시설, 이하 인프라) 표준(안) 발표, 중소·벤처기업 설명회, 기업 간 협력 강화를 위한 비즈니스 미팅 등 다양한 기술교류의 장이 마련됐다.

① 먼저 자율협력주행 스마트 인프라 표준(안)을 발표할 계획이다.

인프라 표준은 자율협력주행에 필요한 정보 교환기준으로서, 차량과 인프라, 차량과 차량 간 다양한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도록 정보 내용과 형식 등을 표준화 하는 것이다.

오늘 발표한 인프라 표준(안)은 국토교통부가 지난 ‘14년부터 대전~세종 스마트도로 시범사업을 추진하며 마련한 것으로, 협의회 내의 C-ITS(통신) 기술 분과에 참여하고 있는 업체들로부터 표준(안)에 대한 의견 수렴 후 올해 상반기 내에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 대전-세종 C-ITS 시범사업(‘14. 7.∼’17. 12., 총 220억 원, 체험단 3,000명, 15가지 안전서비스 제공)


인프라 표준이 마련되면 관련 기업 간 중복투자와 예산 낭비를 막아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며, 업계에 확인결과, “10여 개 기업은 단말기·기지국 제품 제작에 들어갈 수 있으며, 약 60여 개 기업은 기술개발에 투자할 의향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② 아울러, 대·중소기업 상생 발전을 위한 기술교류의 장을 마련할 계획이다.

자율협력주행 관련 혁신 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나 잘 알려지지 않은 중소·벤처기업들이 자신의 기술을 직접 홍보 할 수 있도록 기업설명회를 개최할 계획이다.

이번 설명회에서는 자율차 해킹을 막아주는 보안기술, 자율차가 도심에서도 달릴 수 있도록 지원하는 통신·관제 기술 등이 소개될 예정이다.
 

≪주요 우수 기술 사례≫

① 자율차 해킹을 막아주는 토탈 보안 솔루션(펜타씨큐리티)
- 원격조작, 사이버공격, 데이터 유출 등을 방지하는 보안 기술

② 통신 신호가 약한 곳에서도 자율차가 달릴 수 있도록 지원(라닉스)
- 약한 강도의 신호도 감지하여 정보의 신뢰성을 높이는 통신 부품 기술

③ 자율차가 복잡한 도심에서도 달릴 수 있도록 지원(제브라앤시퀀스)
- IoT 기술과 영상 분석 기술을 융합하여 보행자·자전거를 인식하는 기술

④ 자율주행차 대중교통 서비스 제공을 위한 관제 기술(세스트)
- 자율주행을 위한 단말기·기지국 및 관제시스템 등 차량통신플랫폼 기술

⑤ 자율차가 스마트시티에서 구현될 수 있도록 지원(인천스마트시티)
- 스마트시티 플랫폼과 연계한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센터 구축기술


기업설명회와 함께 우수 기술이 사업화까지 연결될 수 있도록 도로공사 등 스마트도로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기관들과의 비즈니스 미팅도 진행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자율주행 산업생태계가 조속히 조성될 수 있도록 본 협의회를 통해 데이터 공유, 시험환경 제공뿐만 아니라 대기업-중소기업 간 네트워크 행사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면서, “모두가 함께 성장하며 양질의 일자리,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 창출과 같이 국민 피부에 와 닿는 성과가 창출될 수 있도록 협의회를 운영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2646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연꽃 가득한 담양 고가제
  •  기사 이미지 보성군, 구들장 실은 소달구지 모형 앞에서 찰칵
  •  기사 이미지 함평 안악해변, 싱그러운 여름 수국 만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