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높은 사람들의 위엄을 상징하는 \"미늘쇠\"
  • 기사등록 2008-12-17 00:24:00
기사수정
 
미늘쇠는 미늘(낚시 바늘 끝 작은 갈고리) 모양으로 생긴 철기를 일컫는다. 막대기 위에 꽂아 쓸 수 있도록 되어 있으며 보통 무기보다는 화려하게 장식되어 있다.

이 점을 미루어 보아 무기라기보다는 권위 있는 사람들의 위엄이나 지위를 나타내기 위한 의기(儀器)로 사용된 것으로 보고 있다.

이러한 미늘쇠는 기원후 3~6세기까지 가야와 신라지역에서 많이 만들어졌다. 보통 고사리나 가시모양을 하고 있는 것이 많지만 이와 같이 새 모양으로 만들어진 것은 함안과 합천지역에서만 발견되고 있다.

둥근 새의 머리와 매끈하고 날렵한 몸통 그리고 재잘거리듯 표현된 부리는 마치 새를 직접 보는 듯 사실적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1594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김철우 보성군수 첫 수매 현장 찾아
  •  기사 이미지 [현장르포] 11월 11일이 무슨 날?
  •  기사 이미지 실업축구, 내셔널리그 결승전 경기결과 강릉시청 우승
곡성 섹션 하단 배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