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어떤 외로움 - 강 해 자
  • 기사등록 2022-11-10 10:15:43
기사수정

일상의 짐

다 벗어 던지고 돌아와

순백의 눈 속에서

그저 하얗게 쏟아지는

폭설의 노래를 들으며

외로움을 견딘다

 

숨 가뿐 시간의 고삐에 이끌려

바람처럼 붙들려온 저녁과

끝내는 아무것도 남지 않은

차갑고 적막한 하루

 

눈은 내리고

갈 곳 없는 어둠만이 서러운

어쩌면 숙명처럼 떠돌아야 하는

 

나는 한 마리 나귀처럼

그렇게 외로움 위에 눕는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3805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30회 광주난대전 전시회를 가다~
  •  기사 이미지 커피향 가득한 동명동 거리를 가다~
  •  기사 이미지 국화향 가득한 함평으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