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덧정 - 김영천
  • 기사등록 2022-10-27 10:33:05
기사수정

당신 가시면

무덤가

도래솔이 되더라도

 

지금은

떠난 빈 자리

홀로 지킵니다

 

그리움 짙으면

돌겻잠으로

날밤을 새우고

 

동살잡힐 즈음에야

새로운 설움에

잠기렵니다

 

당신 되오시면

고즈너기

바라보기만 할 뿐

 

이젠 결코

울지 않겠습니다만

이놈의 덧정은 어찌하랴 하십니까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3707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30회 광주난대전 전시회를 가다~
  •  기사 이미지 커피향 가득한 동명동 거리를 가다~
  •  기사 이미지 국화향 가득한 함평으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