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박병규 광산구청장, 현장에서 소통으로,민선8기 첫발 - 취임식 대신 직원들과 정책 소통, 주요 현장 방문 ‘분주’ - 1호 결재 ‘찾아가는 경청 구청장실’, “현장소통 강화” 천명
  • 기사등록 2022-07-01 19:32:52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한상일 기자]박병규 광산구청장이 취임과 동시에 주요 현장을 살피고, 정책‧비전을 공유하는 직원과의 ‘타운홀 미팅’을 갖는 등 광폭 행보로 민선8기의 출발을 알렸다.


1일 ‘상생과 혁신으로 광산을 새롭게! 시민을 이롭게!’라는 구정 목표를 내걸고 취임한 박병규 청장은 “오직 일로 시민께 보답하고, 평가받겠다”며 취임식을 생략하고 현장과 소통을 중심으로 첫날 일정을 소화했다.


오전 충혼탑 참배 등 기본 일정을 마치고 박 청장은 ‘찾아가는 경청 구청장실’ 운영계획을 첫 결재 했다. 기다리지 않고, 먼저 민생현장을 찾아가 시민의 목소리를 경청하는 ‘현장소통’을 강화하겠다는 의지다.


박 청장은 곧장 주요 현장을 돌며 이러한 의지를 행동으로 옮겼다. 가장 먼저 더불어락 노인복지관을 찾아 지역 어르신들과 인사를 나눈 박 청장은 이후 신가동 재개발 현장, 월곡2동 도시재생뉴딜사업 현장인 고려인마을, 광산구장애인복지관 등을 차례로 방문해 현황을 살피고, 현장의 목소리를 청취했다.


현장 방문 이후에는 공직자들과 정책‧비전을 놓고 소통하는 직급, 직군별 ‘타운홀 미팅’을 진행했다.


9급 공직자들과의 첫 간담회에서 취임 선서를 통해 공식 취임을 알린 박 청장은 민선8기 구정목표와 방침, 정책공약 등을 공유하고, 다양한 주제로 허심탄회한 대화의 시간을 가졌다.


박 청장은 4일까지 5급 이상 간부와 공무직, 청원경찰 등 광산구 공직자들과 대화의 장을 이어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찾아가는 경청 구청장실’을 조속히 가동해 시민과의 소통, 현장행정을 활성화하고, 시민이 주인이 되는 실질적 지방자치를 구현하는 데 주력할 방침이다.


박병규 청장은 “시민의 목소리, 현장에 답이 있다는 믿음으로 다양한 현장에서 많이 시민을 만나고 듣는 시간을 갖겠다”며 “경청과 소통을 상생과 혁신으로 이어, 새로운 광산, 시민이 이로운 광산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병규 청장은 공직자들과 타운홀 미팅을 갖기 전 내부망에 올린 ‘구청장의 편지’로 취임사를 갈음했다. 박병규 청장은 이를 통해 “공직자들과 함께 정직과 청렴으로 시대적 사명을 실현하겠다”며 “오직 시민을 위해 존재한다는 자세로 ‘민주 광주, 민주 광산구’의 모범을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2949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연꽃 가득한 담양 고가제
  •  기사 이미지 보성군, 구들장 실은 소달구지 모형 앞에서 찰칵
  •  기사 이미지 함평 안악해변, 싱그러운 여름 수국 만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