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구두와 자리 - 박영동
  • 기사등록 2022-02-14 21:17:34
  • 수정 2022-02-14 21:36:30
기사수정

산등성이 외딴 의자

가로등이 애써 비추고

누군가 지친 영혼 가슴으로 받아 내

산어머니가 어렵사리 지켜내던 의자.

구두굽이 어지러이 호령하며

말굽보다 처절한 발굽이

진실을 능멸하여 이겨대고

  

그 발 아래 

부모와 형제들의 혈흔이 쌓여가고

갈 곳 없는 민초들의 

등짝에는 피고름이 맺혀 가는데

결국에는 나라마저 정기를 잃는다면

천추의 한이로다

  

허허벌판에 혼자 서 보면

무엇이 남아 있겠는가

오늘 하루 기약 없는 삶의 한 자락 붙들고

아등바등 몸부림치는 국민을 보았는가

그에게 힘을 준다고 포장된

마각의 허상을 보았는가

아서라

더 이상 위태로운

아수라의 겁을 벗고

하늘과 땅의 중간에 

참다운 아들로 단 하루라도

부활의 나팔을 불어보소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2024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최고 몸값 ‘장흥 애플망고’ 출하 앞둬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힐링의숲 주월산 '윤제림'
  •  기사 이미지 담양군 ‘달빛여행정원’, 장미꽃 만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