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사도광산 세계유산 추진 멈춰라" 서경덕, 日 문화청 장관에 항의 서한
  • 기사등록 2022-01-21 15:01:57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동국 기자]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일본 사도광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추천 움직임에 대해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도쿠라 슌이치 일본 문화청 장관에게 항의 서한을 보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항의 서한에서 서 교수는 "사도광산을 '에도시대'로 한정한 것은, 태평양전쟁 기간에 최소 1140여 명의 조선인이 사도광산에서 강제노역한 역사적 사실을 은폐하려는 꼼수"라고 지적했다.


또한 그는 "일본이 사도광산의 세계유산 등재를 추진하면서 군함도와 비슷한 꼼수를 쓰다간 또다시 '국제적인 망신'을 당할 것"이라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추진을 멈춰라"고 강조했다.


특히 서 교수는 "일본 정부는 올해 말까지 세계유산위원회의 군함도 관련 지적 사항에 대한 이행보고서 제출에나 똑바로 신경써라"고 일갈했다.


최근 일본의 집권 자민당과 니가타현 등을 중심으로 세계유산 등재가 '강제노역과 무관하다'는 식의 주장이 나오는 등 역사왜곡 조짐이 보이고 있다.


또한 일본 우익 의원들이 작성한 결의문에는 한국과의 '역사전쟁'이라는 표현까지 써가며 일본 정부를 압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충분히 예상했던 일"이라며 "다음달 1일 일본 정부가 유네스코에 최종 신청을 하게되면 사도광산의 강제노역 진실을 전 세계에 알리는 캠페인을 시작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1888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함평자연생태공원에 박새가 둥지를 틀었어요’
  •  기사 이미지 장성 황룡강 봄꽃 활짝… 설렘 주의!
  •  기사 이미지 함평나비대축제, ‘함평나비 청춘 EDM 나이트’ 개장
보성신문 메인 왼쪽 3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