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이세영 멜로 2막! - ‘정조-의빈 로맨스’ 앞으로가 더 기대되는 이유!
  • 기사등록 2021-12-22 10:12:02
기사수정

사진 제공 : MBC ‘옷소매 붉은 끝동[전남인터넷신문/임철환 기자]‘옷소매 붉은 끝동’ 이준호-이세영의 로맨스가 클라이맥스를 향해 달려간다.

 

MBC ‘옷소매 붉은 끝동’(연출 정지인 송연화/극본 정해리/제작 위매드앤피오엔터테인먼트/영제 The Red Sleeve/이하 옷소매’)의 끝 모를 상승세가 세간을 놀라게 만들고 있다


옷소매’ 열풍이 갈수록 뜨거워지는 가운데 두 주인공 이산(이준호 분)과 성덕임(이세영 분)의 미래를 향한 시청자들의 관심 역시 고조되고 있다지난 12회를 기점으로 산이 왕위에 오르며 새 시대가 열린 동시에산과 덕임의 관계가 변곡점을 맞이하며 본격적인 멜로 2막이 열렸기 때문.

 

그동안 옷소매는 산과 덕임의 감정선을 켜켜이 쌓아오며 과몰입 로맨스로서 명성을 자랑해왔다산은 성군이 되고자 하는 꿈 하나만을 바라보며 궁녀 신분인 덕임에게 향하는 뜨거운 마음을 애써 누르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아릿하게 만들었고덕임은 그런 산을 연모하지만 후궁의 삶이라는 예견된 불행 속으로 자신을 던지고 싶지 않은 심경을 내비치며 깊은 공감을 얻어왔다


사진 제공 : MBC ‘옷소매 붉은 끝동2막에서는 왕이 된 산이 덕임을 지밀나인으로 곁에 두면서 그를 향한 애끓는 열망이 임계점에 다다른다그러나 가까워진 물리적 거리만큼 덕임의 가슴앓이는 깊어질 전망이다이 과정에서 펼쳐질 격정적인 멜로가 후반부 전개에 폭발력을 더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한편 역사가 스포일러라는 점이 역으로 흥미를 높이는 대목이다덕임이 산의 승은을 받아들이는 과정이 어떻게 그려질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는 것극중 산덕커플은 사소한 스킨십 하나하나가 뜨거운 화제를 모을 정도로 아찔하고 가슴 설레는 케미로 안방극장을 열광케 하고 있다이에 벌써부터 역대급 로맨스 명장면 탄생을 예견하는 시청자들의 의견이 쏟아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산과 덕임의 사랑이 어떤 결말을 맞이할지 관심이 모인다그동안 옷소매가 원작의 장점과 드라마의 오리지널 서사를 절묘하게 조화시키며 원작 팬은 물론 일반 시청자 모두를 만족시키는 전개를 펼쳐 온 바. ‘옷소매가 가슴 시린 새드 엔딩으로 독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한 원작의 여운을 따를지드라마만의 엔딩으로 원작과 다른 여운을 남길지 이목이 쏠린다.

 

MBC 금토드라마 옷소매 붉은 끝동은 자신이 선택한 삶을 지키고자 한 궁녀와 사랑보다 나라가 우선이었던 제왕의 애절한 궁중 로맨스 기록오는 24(950분에 13회가 방송되며, 25()14,15회가 연속 방송된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1689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순천드라마촬영장, 황금색을 자랑하는 금계국 물결
  •  기사 이미지 장성 황룡강 (洪)길동무 꽃길축제
  •  기사 이미지 대나무 고장 담양에 솟아오른 '죽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