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백일홍 그녀 - 김혜경
  • 기사등록 2021-06-03 16:30:44
기사수정

나는 지나치지만 너는 머물러 있다

나는 시간을 타고 다니지만

너는 시간을 꼭꼭 씹어서 소화를 시킨다

너의 그늘 아래에 서서

너의 이력을 밑동부터 읽어 본다

맨살의 체온은 몇 도나 될까

 

전화벨이 울린다

그런 것 별로 중요하지 않아 

바람도 살갗이 터질 듯한 햇살도 잘 소화시키면

꽃으로 피어난다는 메시지의 그녀

 

문득 나보다 삼 년만 먼저 살아 본

백일홍 닮은 언니가 있었으면 좋겠다

나란히 누워

붉은 꽃 피워 낸 너의 시간을 

알려주었으면 좋겠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0375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영광 불갑산 가는 길 레드카펫
  •  기사 이미지 9월의 해바라기 정원 고창 학원농장
  •  기사 이미지 여수 흥국사, 꽃무릇 개화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