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광주시, 노후 공동주택 시설개선 강화 - 준공 후 20년 경과 공동주택 대상…총 사업비 32억5천만원 투입 - 단지 공용부분 시설개선, 경비·청소원 근무환경개선, 안전관리 등
  • 기사등록 2021-01-18 22:53:53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강성금 기자]광주시는 주거환경에 열악한 노후 공동주택에 사업비를 투입 시설개선 정책을 대폭 강화한다고 18일 밝혔다.


이 사업의 사업비는 지난해보다 13억 증액된 32억 5000만원이며 각 자치구에서 다음달 초까지 사업별 수요조사 후 시설개선이 필요한 단지로부터 신청 받은 후 심의를 거쳐 단지를 선정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시설개선 사업대상은 준공 후 20년이 경과되고 전용면적 85㎡이하 공동주택으로 ▲노후 중소형아파트 시설개선(사업비 27억원) ▲공동주택 경비·청소원 근무환경개선(사업비 4억원) ▲소규모 공동주택 안전관리지원(사업비 1.5억원) 등을 추진한다.


노후 중소형아파트 시설개선사업은 단지 내 옥상방수, 주차장포장, 균열보수, 오·폐수관로 교체 등 공용부분의 시설개선을 나눠 시행한다.


공동주택 경비·청소원 근무환경 개선사업은 열악한 근무환경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비·청소원을 위해 지하에 설치된 휴게시설을 지상으로 변경하거나 냉·난방 및 환기시설 등을 설치하는 사업이다.


특히 공동주택 경비·청소원 근무환경을 개선한 단지는 올 하반기에 근로자 처우개선 및 인권향상 분야에 노력한 모범단지로 선정해 ‘인권 우수 실천단지’ 선정 시 인센티브를 부여할 계획이다.


150세대 미만 공동주택 등 소규모 공동주택 단지의 안전점검을 위해 안전관리 비용지원 사업도 시행한다.


시는 지난해까지 약 144억의 사업비로 노후된 공동주택의 시설개선사업으로 주거환경개선에 추진해 왔으며 15년 경과된 쌍촌·금호·우산빛여울채 영구임대아파트에 대해서도 국비를 지원받아 그린리모델링 시설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상배 시 도시재생국장은 “이번 사업으로 노후된 공동주택의 입주민에 대한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편안하고 안정적인 주거환경을 조성해 입주민의 삶의 질 향상을 도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9479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장흥군 천관산 동백숲, 동백꽃 만개로 ‘붉은 장관
  •  기사 이미지 봄볕 즐기는 큰고니
  •  기사 이미지 눈 쌓인 장성역에 피어난 봄의 전령사 ‘복수초’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