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김영록 전남지사, “코로나19 긴 터널서 이겨내자” - 도교육청과 협력 안심하고 수능 치르도록 지혜 모을 것
  • 기사등록 2020-11-24 20:07:25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24일 “앞으로 2주간 전남 전역의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격상돼 철저한 방역대책과 함께 도민 협력”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날 전남도청 브리핑룸에서 사회적거리두기 1.5단계 격상에 따른 도민호소문을 통해 “24일부터 정부의 호남권 전역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격상에 따라 예방을 위한 도민들의 협력이 절대적으로 필요하다”고 이같이 말했다.

 

이를 위해 김 지사는 “타 지역과 연계해 감염이 산발적으로 계속되고 있고 감염 경로가 미확인된 지역감염이 이어지고 있다”며 “계절적 요인으로 감기와 혼동해 코로나19가 확산되지 않도록 이동 자제 및 사람 간 접촉 최소화”를 당부했다.

 

특히 “감기로 착각해 치료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기침, 인후통, 근육통 등 증상시 즉시 가까운 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단검사를 받아줄 것”을 호소했다.

 

이어 “최근 은행 구내식당, PC방, 호프집 등 좁고 밀폐된 공간에서 마스크를 벗고 음식을 섭취해 집단감염이 확산되고 있다”며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고 반드시 마스크 착용”을 권했다.

 

또 “무증상 확진자 증가에 따라 시간, 장소에 무관하게 감염우려가 높아 사적모임과 회식은 자제하고 밀폐된 다중이용시설 이용은 삼가해야 한다”며 “사회적 거리두기 격상에 따라 종교시설 좌석수를 30% 이내로 제한해야 한다”고 아울러 당부했다.

 

이와 함께 김 지사는 “이번 수능에 도내 53개소에서 1만 4천여 명이 시험을 치른다”며 “안심하고 시험을 치를 수 있도록 도교육청과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라남도는 확진된 수험생의 경우 치료중인 병원에서 시험이 가능토록 의료진과 병실 10실을 확보했으며, 격리 중인 수험생에 대한 대책도 이미 마련했다.

 

한편 김 지사는 “2단계로 격상되지 않도록 도민 모두 힘을 모아주길 바란다”며 “우리 핏속에는 절망을 희망으로, 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불굴의 호남 정신이 있다”고 말하고 도민들의 협력을 당부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9143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여수 공룡섬 사도, 인도교로 걸어서 갈 날 올까?
  •  기사 이미지 구례군 산동면 사포마을 다랭이논 설경
  •  기사 이미지 목포시 유달산, 유달산 일주도로, 근대역사관1관 설경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