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호모 마스쿠스’ 시대 턱관절 생활습관 변화로 해소 - 마스크 착용의 장기화로 신조어 ‘호모 마스쿠스(Homo maskus)’ 등장 - 턱관절 장애의 경우 마스크 착용 시 안면 통증 유발 - 방치하면 안면 비대칭으로 이어질 수 있어
  • 기사등록 2020-10-07 10:02:59
기사수정
사진제공 : 클립아트코리아

[전남인터넷신문]마스크를 쓴 인간 ‘호모 마스쿠스(Homo maskus)’의 시대가 왔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실내외 마스크 사용이 필수가 되면서 마스크 없는 세상으로 돌아갈 수 없을지 모른다는 예측이 제기되고 있다. 호모 마스쿠스는 ‘마스크를 쓴 인간’이라는 뜻의 신조어다. 이와 함께 귀 보호대, 마스크 스트랩, 마스크 이너 퍼프 등 불편을 해소하기 위한 제품들까지 등장하고 있다. 특히 마스크를 오래 착용하면 귀에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아 귀 보호대 사용이 흔하다.

 

마스크를 이용할 때 귀가 아닌 안면 통증을 호소하는 이들도 있다. 바로 턱관절 장애를 가진 환자들이다. 턱관절 장애가 있는 경우 잠깐의 마스크 착용에도 귀뿐 아니라 얼굴에도 통증을 느낄 수 있어 마스크가 생활필수품이 된 요즘 더욱 어려움을 겪고 있다.

 

턱관절 장애는 턱관절에 생긴 이상 증세를 통틀어 말하며 턱관절 통증을 비롯해 두통과 척추 통증, 어깨 결림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 턱관절 장애의 경우 입을 최대한 크게 벌렸을 때 입이 벌어지는 범위가 40mm 미만이면 문제가 있다고 본다. 또한 입을 열 때 턱에서 딱딱 소리나 달각거리는 '관절 잡음'이 나는 것도 턱관절 장애의 대표적인 증상이다. 귓속과 관자놀이, 뺨 부위 등 안면에 이유 없는 통증이 나타나는 것도 의심해봐야 한다. 입을 여닫을 때 근육에 통증이 느껴지고 턱이 잘 벌어지지 않으면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턱관절 장애는 선천적 턱관절 문제와 잘못된 생활습관, 이갈이, 부정교합 등이 원인이 되어 나타난다. 특히 명절 이후에 환자가 늘어나는데 장시간 운전을 하거나 한 자세를 오래 유지하는 경우 근육이 경직돼 턱관절 균형이 틀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평소와 다른 생활 리듬의 변화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 어깨와 목에 긴장을 유발해 근육이 굳어 턱관절 문제가 나타날 수 있다. 식사량, 수면 시간, 수면 장소 등의 작은 변화 역시 턱관절 문제를 야기할 수 있다. 딱딱하고 질긴 음식도 조심해야 하는데 턱관절에 부하가 많이 와서 근섬유에 악영향을 끼치기 때문이다. 

 

턱관절 장애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턱관절에 영향을 미치는 습관들을 고치는 것이 필요하다. 잘 때 이를 갈거나 한쪽 치아로 음식을 먹는 것은 턱관절의 균형이 깨져 좋지 않다. 오징어나 견과류 등 딱딱하고 질긴 음식을 자주 먹는 것은 턱에 강한 자극이 가기 때문에 섭취를 줄이는 것이 좋다. 무의식적으로 이를 악물거나 음식을 먹을 때 턱을 크게 벌리고 베어 무는 버릇이 있다면 턱관절이 자극을 받을 수 있다. 또한 긴장할 때 손톱 등을 씹거나 휴대전화 등의 물건을 목과 어깨 사이에 끼고 활동하는 것도 좋지 않으며 입으로 숨을 쉬고 턱을 손으로 받치는 습관도 고치는 것이 좋다.

 

습관을 교정하지 않아 턱관절에 문제가 계속되면 턱관절 뼈가 변할 수 있는데, 특히 성장기 청소년은 뼈의 성장이 완성되지 않았기 때문에 성장과 발달에 장애를 가져올 수 있다. 또한 한 쪽 턱만 증상이 있으면 안면 비대칭이 올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턱관절 장애로 인한 통증을 가볍게 여겨 방치하면 말하고 씹는 것이 어려워지는 것을 시작으로 심하면 안면 비대칭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안면 비대칭이란 얼굴뼈나 근육, 지방층의 좌우 균형이 맞지 않아 대칭되지 않는 것을 말한다. 단순히 근육이 비대칭으로 발달한 경우에는 근육을 풀어주고 습관을 고쳐 개선할 수 있다. 하지만 습관을 교정해도 해결되지 않을 부정교합, 관절 장애, 얼굴뼈 비대칭 등은 양악 수술을 통해 교정하기도 한다. 양악 수술은 비대칭으로 발달한 양쪽 얼굴의 크기를 맞추고 위치를 조절하는 수술로 얼굴뼈의 변형으로 비대칭 양상이 눈에 두드러진 경우 진행한다.

 

바노바기 성형외과 오창현 대표원장은 “습관을 바꾸는 것으로 교정이 안되는 구조적 문제가 있다면 양악 수술을 통한 치료가 도움이 된다”며 “개인에 따라 얼굴 구조의 밸런스가 다르기 때문에 임상 경험이 많은 전문의와 섬세한 상담이 필수”라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8832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완도수목원서 ‘국화향기’로 힐링하세요.
  •  기사 이미지 신안 팔금면에 메밀꽃 만개
  •  기사 이미지 홍도 Eco-Trail에서 셀프 탐방하세요.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