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실금  / 김충경
  • 기사등록 2020-03-23 22:36:31
기사수정

지은 지 삼십년 넘은 아파트 벽에

실금이 가고 있다


햇살이 바람에 출렁거릴 때마다

파문처럼 번져가고 있는 실금


바람의 그림자인 듯 

햇살의 흔적인 듯

담쟁이덩굴 타고 뻗어가는 실금마다

지난 시간들이 멈춰 있다


‘아파트 재건축 조기 실현’이라고 쓰인

현수막 뒤로 번져가는 실금들

동맥경화증에 걸린 실핏줄처럼

툭, 툭 불거지고 있다


‘툭’ 과 ‘툭’ 사이

예고 없이 끼어드는 ‘쨍’하는 소

리실금에 골이 깊어져 가고 있다


팔순 어머니도 한 번씩 앓고 나면

온몸 실금 사이골이 깊어지곤 한다


《약력》
강진 출생, 2015년《인간과 문학》시 등단,
목포문인협회·목포시문학회 회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7632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율어면 첫 모내기‘맛있게 잘 자라다오!’
  •  기사 이미지 겨울을 이겨내고 싹틔운 ‘생명력 가득한 보성 청명차’
  •  기사 이미지 벛꽃터널 이룬 한평 대동저수지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