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하얀 목련이 필때면... - 다시 목련은 피어나고 아픈 가슴 빈 자리엔 하얀 목련이 진다.(양희은님의 …
  • 기사등록 2020-03-23 10:02:07
기사수정



우리들의 소중한 일상이 한갖 바이러스라는 미생물에 빼앗기고 하루 하루를 걱정 속에 살아가고 있는 요즈음...

그래도 자연은 봄을 통하여 하얀 목련을 우리에게 선물로 다가온다.



한송이 목련이 꽃을 피워내기 위하여 잔뜩 웅크리고 있다.



그리고 곧 백의의 천사와도 같은 하얀꽃을 피워낼 것이다.   



아름다운 하얀 목련꽃 사이로 눈이 부시도록 청명한 하늘이 보인다. 코로나-19로 어수선한 이 땅이 곧 희망과 활력이 넘치는 봄이 올 것이다.




1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7623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유)치평개발, 코로나19 위기 극복 후원금 기탁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하늘에 열린 애플수박 1인 가구에 최고
  •  기사 이미지 함평엑스포공원, 촉촉이 젖은 수련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