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잊을 수 없는 기억 / 강해자
  • 기사등록 2020-02-20 08:35:00
기사수정


모난 돌 첫 번째 계단에 앉아

구두 소리, 운동화 소리, 슬리퍼 끌리는 소리에

촉각을 세우며 근대역사관으로 따라 들어간다

 

환한 조명 속에 슬프게 깜박이는 눈

침략 제국의 불빛이 붉은색으로

생생한 기억으로

 

일제의 야욕과 수탈의 역사를 말하고

통탄하며 참혹했던 그 시절

잊어버리고 싶지만 지을 수 없는 과거

빛바랜 사진처럼 불빛도 희미하게 시간을

숨죽여 놓는데 또다시 경제보복이라니

피 끓는 조선의 한을 알 수 없는

목말 탄 아이의 까불거리는 발소리는

신바람마저 일으킨다.

 

‘오호통재라~’

 

울퉁불퉁 뛰는 전율로 전해지는 돌덩이

흙먼지 일으키며 붉은 깃발 펄럭이는

불빛을 향해 세차게 날아간다.

 

<강해자/약력>

2006년<대한 문학세계> 등단

창작문학예술인협회 광주전남지회장 역임

목포문인협회부회장

목포詩문학회동인. 전남문인협회회원

2014 올해의 예술인상. 한국문학발전상

2018 김영자 예술문화상

시집 <바다는 몸으로 말한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7368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군, 율어면 첫 모내기‘맛있게 잘 자라다오!’
  •  기사 이미지 겨울을 이겨내고 싹틔운 ‘생명력 가득한 보성 청명차’
  •  기사 이미지 벛꽃터널 이룬 한평 대동저수지
인터넷광고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