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뉴미디어아트 대안영화제 9일간 성황리 열려 - 제17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 8월25일 폐막
  • 기사등록 2017-08-26 10:12:18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정식 기자=‘제17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www.nemaf.net, 집행위원장 김장연호)’ 이 9일간의 여정을 마치고 8월 25일 오후 7시 인디스페이스에서 2백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폐막식을 성황리에 가졌다.

 

국내 유일의 영화와 전시를 아우르는 뉴미디어아트 대안영상축제인 제17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www.nemaf.net, 집행위원장 김장연호/ 이하 네마프)은 올해 8월 17일~8월 25일까지 서울아트시네마, 인디스페이스, 서교예술실험센터, 탈영역우정국, 미디어극장 아이공 등에서 20개국 128편의 작품을 다채롭게 상영 및 전시하며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이번 폐막식에서는 뉴미디어아트 대안영상을 이끌어갈 다양한 젊은 감독과 작가에 대한 시상식이 진행돼 많은 박수 갈채를 받았다.

 

네마프는 다양한 분야를 아우르며 대안영화, 실험영상, 다큐멘터리 등의 장르로 구성된 상영 부문과 미디어 퍼포먼스, 다채널비디오 등 장르 구분 없이 모든 형태의 미디어아트 작품을 소개하는 전시 부문으로 나눠져있으며, 국내외 감독, 작가들의 경계 없는 대안영상 예술의 장을 만든다는 의미로 경쟁이라는 단어 대신 ‘구애(propose)’라는 단어를 사용해 더욱 예술을 친근하게 표현하고 있다. 

 


한국구애전 최고구애상은 임혜영 감독의 <37m/s> 작품이, 글로컬구애전X 최고구애상은 홍민기 작가의 작품이 수상했다.

 

임혜영 감독의 <37m/s>은 몇 년 전 세상에 알려진 최고은 방송작가의 죽음에서 모티브를 얻어 경제규모는 커진 대한민국이라는 사회에서 누군가 굶어죽을 수 있다는 자본주의적 병폐를 날카롭게 해부하고 있다. 몸과 마음이 끝도 없이 바닥치는 이 시대 젊은 여성의 끝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며 심사위원과 관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홍민기 작가의 은 인터뷰를 통해 우리 사회의 다양한 이슈-동성애, 아현동 포장마차거리 거리단속, 촛불집회와 태극기 집회 등-들에 접근하며 온라인 게임과 1인 방송 형식을 취하면서 다중의 목소리를 신선하게 전달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해외 부문의 상영작품 중 최우수 글로컬구애상은 브라질의 다우베 데이크스트라(Douwe DIJKSTRA)감독의  <그린 스크린 그링고> 작품이 수상했다.


브라질 다우베 데이크스트라 감독의 <그린 스크린 그링고>는 브라질에서 벌어지는 탄핵운동과 또 다른 한쪽에서는 아무렇지 않게 무기력한 일상생활을 하고 있는 사람들에게 돌맹이 같은 ‘그린 스크린’을 던지며 시작되는 영화로 우리의 삶은 어떠한 영향도 받지 않는 평범한 일상처럼 보이지만 크든 작든 정치와 직간접적 관계에 놓여있음을 색다르게 보여줘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리고 올해는 한국대안영화상 부문도 신설하였다. 네마프가 지향하는 비전과 인권, 젠더, 예술이라는 세가지 감수성에 충실한 작품을 대상으로 수상작을 선정하였다.

 


한국대안영화상은 배꽃나래, 이소정 감독의 <트러스트폴>이 수상했다. <트러스트폴>은 성 소수자로서 느끼는 낭만적 사랑의 감정과 사랑이 진전되는 과정에서 연인이 서로에게 느끼는 낭만과 불안 그리고 기대를 풋풋하게 잘 드러내었다.

 

전시 부문 기훈센 작가의 <숨바꼭질: 접촉>과 차지량 작가의 <한국 난민 캠프: 불완전한 시공으로 사라진 개인> 은 글로컬구애전X 구애위원 특별언급으로 소개되었다. 관객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은 관객구애상은 김보람 감독의 <개의 역사>와 정희정 작가의 <붉은 방>이 수상했다.

 

한편, 올해는 뉴미디어 대안영화 사전 제작지원에 대한 부문도 폐막식에서 발표됐다.

이세연 감독의 <숲에 이르기 직전의 밤>, 고싫싫 감독의 등 2편이 사전제작지원 부문에 선정되었으며, 각 작품은 2백만원씩 제작비를 지원받는다.

 

네마프 김장연호 집행위원장은 “뉴미디어 대안영화의 활성화를 도모하고 대안적 시각이 담긴 새로운 매체의 영화, 영상예술 작품을 올해도 많은 관객분들이 찾아주셔서 감사하다.  새로운 상상, 새로운 쓰임이라는 캐치플레이즈처럼 동시대의 다양한 목소리, 다양한 영상매체의 발굴을 앞으로도 계속 확대해나갈 것이다”고 밝혔다.

 

■제17회 서울국제뉴미디어페스티벌(네마프) 수상 결과

1. 한국구애전 최고구애상 : <37m/s> 임혜영

2. 글로컬구애전X 최고구애상 : 홍민기

3. 글로컬구애전X 구애위원 특별언급 :

<숨바꼭질: 접촉> 기훈센 /

<한국 난민 캠프: 불완전한 시공으로 사라진 개인> 차지량

4. 뉴미디어 대안영화 사전 제작지원 :

이세연 <숲에 이르기 직전의 밤> / 고싫싫

5. 최우수 글로컬구애상 : <그린 스크린 그링고 > 다우베 데이크스트라(Douwe DIJKSTRA)

6. 한국대안영화상 : <트러스트폴> 배꽃나래, 이소정

7. 관객구애상 : <개의 역사> 김보람 (한국구애전 장편) / <붉은 방> 정희정 (글로컬구애전X)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2081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화순군 모후산의 노랑망태 버섯
  •  기사 이미지 보성군, 득량 추억의 거리에서 시간여행 떠난 대학생
  •  기사 이미지 기상청, 10일(수)~11일(목) 장맛비 현황과 전망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