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광주시민, 가장 위협적 교통수단 ‘전동킥보드’ - - 광주자치경찰위, 교통·생활안전 등 시민 설문조사 - - 근절해야 할 범죄, 학교폭력>성폭력>아동학대 순 - - 범죄 예방에 가장 효과적 활동은 경찰 순찰 강화
  • 기사등록 2024-06-18 18:02:57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서성열기자]광주광역시자치경찰위원회는 맞춤형 치안정책 수립을 위해 ▲자치경찰 인식도 ▲교통 분야 ▲생활안전 분야 ▲아동·여성·청소년 등 사회적약자 보호 등 4개 분야에 대해 ‘광주자치경찰 인식도 및 정책수요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이번 조사는 만 18세 이상 광주시민 1000여명을 대상으로 지난 4월 22일부터 26일까지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실시했다. 신뢰수준은 95%, 표준오차는 ±4.4%p이다.


자치경찰에 대한 인식도 분야에서는 광주시민 41.1%가 자치경찰위원회가 무슨 일을 하는지 알고 있다고 답변했다. 연령대별로 60대 이상이 56.5%로 20‧30대(31%)보다 상대적으로 높은 인식도를 보였다.


교통 분야에서는 광주지역 교통체감안전 지수가 55.25점으로 조사됐다. 지역별로는 동구가 57.43점으로 다른 지역보다 높게 나타났다.


시민들은 교통에 가장 위협되는 교통수단으로 전동킥보드와 같은 개인형 이동장치(37%)를 꼽았다. 또 교통안전 확보를 위해 가장 필요한 것으로 도로 구조 등 교통환경 개선(40.8%)을 꼽았으며, 경찰단속 강화(25.9%)가 뒤를 이었다.


생활안전 분야에서는 거주지역 생활안전도는 58.48점으로 조사됐다. 거주하고 있는 지역이 안전하지 않다고 응답한 비율은 9.4%로 지난 2021년 1차 조사(14.1%) 때보다 감소, 생활안전에 대해 광주시민의 긍정적 변화를 확인했다. 


또 광주시민의 59.9%는 범죄예방을 위해 경찰 순찰 활동을 강화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응답했다. 


사회적약자 보호를 위해 가장 시급하게 근절해야 할 범죄로는 학교폭력 등 청소년 범죄(60.4%)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성폭력 등 성범죄, 아동학대 순으로 조사됐다. 사회적약자 보호를 위해 중점적으로 강화해야 할 활동으로 피해자 보호와 지원(61.2%)이 가장 높게 나타났으며, 이어 가해자 재범 방지 대책 마련을 꼽았다.


안진 광주자치경찰위원장은 “지역 맞춤형 정책 수립을 위해 시민 의견 수렴이 필수적”이라며 “이번 조사 결과를 시책에 적극 반영해 시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치안정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7813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읍, 동암경로당 찾아가는 경로식당 ‘사랑의 밥차’ 운영
  •  기사 이미지 보성군, 하나 둘 셋 찰칵! ‘문화600’ 인생한컷 촬영
  •  기사 이미지 ‘이렇게 예쁜 꽃이 내곁에’ 강진 수국길축제 성황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