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해남군 고향사랑기부제, 도올 김용옥 선생 200만원 기부 - ‘해남은 내 뿌리, 나는 해남사람’농촌소멸위기 극복 보탬 되길
  • 기사등록 2023-01-25 12:57:47
  • 수정 2023-01-25 14:14:22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동국 기자]계묘년 설날을 맞아 세계적인 사상가이자 철학자인 도올 김용옥 선생이 해남군 고향사랑기부제에 200만원을 기부하며 고향사랑을 실천했다.


도올 선생은 자신의 뿌리가 해남이고자신이 해남 사람임을 여러 차례 강조할 정도로 해남에 대한 애정이 남다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도올 선생의 증조부 김중현은 임오군란 때 명성황후를 구한 공로로 해남현감으로 부임선정을 베풀어 그와 관련된 비가 해남읍과 현산 월송우수영에 남아있다


또한 조부인 김영학은 동복군수를 지낸 인물로 한일병탄으로 관직의 뜻을 접고 해남으로 내려와 계곡 성진에 터를 잡으면서 도올의 어머님이 결혼 후 3년간 이곳에서 살기도 했다.


도올은 이같은 인연을 계기로 후학에 호남정신을 가르칠 해은서원의 건립을 추진하는 한편 지난 2020년에는 계곡면 가학산 휴양림에서 전남인재학당을 여는 등 각별한 고향사랑을 실천해 오고 있다.


특히 지난 2021년 10월부터 세 달간 해남 땅끝에서 강원도 춘천까지농산어촌개벽대행진’ 대장정을 강행하는 등 최근에는 농촌소멸 위기에 관심을 갖고 활발히 활동하고 있기도 하다.


명현관 군수는도올 김용옥 선생께서 강조해 오신 농촌 소멸의 위기를 극복하고 지역 균형발전을 위한 해답이 출향인들의 고향사랑실천에 달려있다도올선생의 고향사랑에 거듭 감사드리며고향사랑기부제 참여가 지역 발전의 밑거름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4318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 열선루 찾은 김철우 군수, 현장에 답이 있다.
  •  기사 이미지 장흥군, 겨울바다 보물 ‘매생이’ 수확 한창
  •  기사 이미지 은곡찻집에서 바라 본 녹차밭과 바다, 구름의 어우러짐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