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인생 소묘 - 이순희
  • 기사등록 2023-01-25 09:46:20
기사수정

순간이다

 

배냇저고리와 수의 사이의 짧은 시간이다

 

첫 이와 틀니 사이 공간의 거리 달리기다

 

탯줄과 분향소의 향 사이

생을 채색할 그림은 내 손의 붓에 달렸다

 

삶,

언젠가 우리가 닿아야 할 결승선을 향한

사랑의 경주다

 

머루 빛 삶의 잔디 위에서

행복의 홀컵을 향해 구르는 공이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4316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 열선루 찾은 김철우 군수, 현장에 답이 있다.
  •  기사 이미지 장흥군, 겨울바다 보물 ‘매생이’ 수확 한창
  •  기사 이미지 은곡찻집에서 바라 본 녹차밭과 바다, 구름의 어우러짐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