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가을, 그 빈숲에서 - 조기호
  • 기사등록 2023-01-18 11:17:15
기사수정

깊은 산

벌거벗은 나무숲을 지나며 나는 생각한다.

 

남김없이

이제는 다 떨어버리고

더 말라버릴 것도 없는

늙고 야윈

상수리나무를 만나거든 나는 일러 줄 것이다,

주는 것이란

온전히 채울 수 있는 기쁨이 아니라는 것을

 

더 이상의 뿌리가

뻗어갈 곳 없는 언덕에 올라서서

날마다 해를 따라 목덜미를 옮겨가며

마음을 찢고 함께 울던 새들에게도

 

나는 일러 줄 것이다.

주는 것이란

끊임없이 채워야 하는 또 하나의 울음이라는 것을

 

채찍의 자국만이 선명한

이 숲의 나무껍질들을 바라보며 나는 생각한다.

세상에는

살이 벗겨져나가도록 몸부림하여도

다 주지 못하는 사랑이 있다는 것을

목이 메도록 울부짖어도

아무도 모르는 눈물이 있다는 것을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42856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보성 열선루 찾은 김철우 군수, 현장에 답이 있다.
  •  기사 이미지 장흥군, 겨울바다 보물 ‘매생이’ 수확 한창
  •  기사 이미지 은곡찻집에서 바라 본 녹차밭과 바다, 구름의 어우러짐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