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대한안과학회,제52회 ‘눈의 날’ 맞아 안저검사 정기검진 장려 - 쉽고 빠른 ‘안저검사’로 3대 실명질환 조기 예방 - 매년 10월 두 번째 목요일은 ‘눈의 날’ 10월 13일 제52회 ‘눈의 날’ - 전국 2천5백여 곳 안과의원에서 한번에 빠르고 쉽게 안전한 검사 가능
  • 기사등록 2022-10-12 09:59:47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김동국 기자]오는 13일은 제 52회 눈의 날이다매년 10월 두 번째 목요일로 지정된 눈의 날은 대한안과학회(이사장 이종수)가 실명질환의 위험성을 알리고정기적인 눈 건강검진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기 위해 제정한 날이다.

 

대한안과학회와 대한안과의사회는 눈의 날이 속한 10일부터 16일까지의 눈 사랑주간에 ‘3대 실명질환, ‘안저검사로 한번에 빠르고 쉽게!’라는 슬로건을 걸고 안저검사의 정기검진을 장려하는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안저검사는 동공을 통해 망막과 시신경의 상태를 손쉽게 파악할 수 있는 기본 정밀검사로 실명을 초래하는 3대 실명질환인 녹내장과 당뇨망막병증황반변성을 가장 빠르고 안전하게 진단하는 검사다.

 

이러한 안저검사는 안저를 1분 이내의 짧은 시간 내 인체에 무해한 파장의 빛으로 단시간에 촬영하기 때문에 부작용 및 후유증이 없으며전국의 약 2천 5백여 곳의 안과의원에서 쉽고 편하게 검사가 가능하다.

 

실명에 이르게 하는 3대 실명질환인 녹내장과 당뇨망막병증황반변성은 신경조직인 황반망막혈관시신경유두의 이상과 밀접한 관련이 있다이러한 안질환 관련 신경조직은 한 번 손상을 입으면 돌이킬 수 없으며초기 증상을 자각하기 어렵고 치료 시기를 놓치면 실명할 수 있기 때문에 정기적인 안저검사를 통한 예방이 반드시 중요하다.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안과학회가 공동조사한 2017, 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40세 이상 국민 중 4.3%가 녹내장, 13.4%가 황반변성을 앓고 있었으며 당뇨망막병증의 유병률도 18.7%에 이르렀다.

 

뿐만 아니라 3대 실명질환의 유병률은 점차 증가하는 추세로 그 심각성을 더하고 있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국내 녹내장 환자수는 2020 967,554명에서 2021 10829명으로 증가하여 100만명을 넘어섰으며황반변성의 환자수는 2017년 16만 4,818명에서 2020년 20만 1,376명으로 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당뇨망막병증 또한 2020년 35 1,118명에서 2021년 36만 7,441명으로 증가하였다.

 

그러나 해당 질환들을 조기에 발견하고 예방할 수 있는 안저검사에 대한 국민 인식은 아직 낮은 상태다안저검사는 대부분의 대학병원 및 사설 건강검진에는 포함돼 있지만 국가건강검진 필수 검사항목은 아니기 때문에 안질환에 대한 증상이 없어 안저검사의 필요성을 못 느끼면 그냥 지나치는 경우가 많다.

 

대한안과학회 이종수 이사장은 시력 감소를 초래하는 안질환들 대부분이 초기 증상이 없고 노화로 인한 노안으로 인식돼 방치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인 안저검사를 꾸준히 받으면 실명질환의 조기 발견 및 예방에 큰 도움이 된다라며 “10월 13일 눈의 날을 맞아 안과에 방문해 안저검사를 받아보시길 권유한다고 전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3616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30회 광주난대전 전시회를 가다~
  •  기사 이미지 커피향 가득한 동명동 거리를 가다~
  •  기사 이미지 국화향 가득한 함평으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