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하늘 바람길 - 박 행 자
  • 기사등록 2022-10-06 15:43:16
  • 수정 2022-10-06 15:45:23
기사수정

잃어버린 널 찾아 헤매는 동안

가을이 왔다

터벅터벅 은백색의 잎 진

자작나무 숲, 출렁다리 지나고 나면

눈 덮인 겨울

거친 바람 속을 걸어가야 하리

 

함께인 듯 하면서도

늘 혼자였던 날들이

외롭고 힘겨울 때도 있었지만

그때가 내게는 가장 소중한

시간들이었음을 깨닫는다

 

해가 뜨고 지는 것처럼

늘 반복된 일상들이었지만

 

그날들이 이토록 그리웠던 적이 있었던가

아득히 지워지지 않는

너의 기억만으로도 힘이 될 것 같아

 

걷고 또 걷는다

기억의 기억을 거슬러 올라

하늘 바람길 그 어디쯤에서

한 송이 눈꽃으로나마 널 만날 수 있었으면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3587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30회 광주난대전 전시회를 가다~
  •  기사 이미지 커피향 가득한 동명동 거리를 가다~
  •  기사 이미지 국화향 가득한 함평으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