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3대 실명질환, ‘안저검사’로 한번에 빠르고 쉽게 예방하세요! - 대한안과학회 ‘제52회 눈의 날’ 맞아 안저검사 정기검진 장려운동 진행 - 1분 이내 촬영으로 녹내장,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 등 3대 실명질환 예방 … - 3대 실명질환 유병률 증가 추세에 따라 안저검사의 국가건강검진 도입 필요
  • 기사등록 2022-10-05 09:51:59
기사수정

사진제공=대한안과학회 [전남인터넷신문/김동국 기자]대한안과학회(이사장 이종수)가 오는 1352회 눈의 날을 맞아 3대 실명질환을 예방할 수 있는 안저검사 정기검진을 장려하는 캠페인을 진행한다.

 

매년 10월 두 번째 목요일은 대한안과학회가 지정한 눈의 날로 올해는 1013일이 52회 눈의 날이다대한안과학회는 ‘3대 실명질환안저검사로 한번에 빠르고 쉽게!’라는 슬로건 아래 실명질환의 예방과 조기 발견을 위한 안저검사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한편눈의 날이 속한 1010일부터 16일까지의 일주일인 눈 사랑주간에 안저검사를 적극적으로 알릴 계획이다.

 

안저검사는 녹내장당뇨망막병증황반변성 등 실명을 초래하는 3대 실명 질환을 진단할 수 있는 눈 검사다안저는 시력에 중요한 기능을 하는 신경부분인 망막망막혈관시신경유두 등을 종합하여 말하는 것으로안저검사는 망막과 시신경 상태를 손쉽게 파악할 수 있는 기본 정밀검사다.

 

사진제공=대한안과학회 3대 실명질환 녹내장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초기 증상 자각 어려워 안저검사 필수

3대 실명질환인 녹내장당뇨망막병증황반변성은 초기 증상을 자각하기 어렵고치료 시기를 놓치면 실명될 수 있어 증상이 없더라도 정기적인 안저검사를 통해 사전에 예방해야 한다.

 

녹내장은 시신경이 점진적으로 손상돼 주변 시야부터 흐려지다 중심부까지 침범하면 실명에 이르는 안질환으로 고혈압심혈관질환 등의 기저질환을 앓는 사람에게서 발병률이 높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국내 녹내장 환자수는 2020 967,554명에서 2021 10829명으로 100만명을 넘어선 만큼 높은 유병률을 나타내지만질환이 이미 진행된 후 병원을 찾으면 시력의 회복이 힘들어 조기 발견이 중요하다.

 

당뇨망막병증은 가장 대표적인 당뇨 합병증 중 하나로 오랜 기간 고혈당에 노출된 망막 모세혈관의 손상으로 인해 주변의 불안정한 망막혈관이 막히거나 터지면서 망막 중심부가 부어 실명에 이를 수 있는 병이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당뇨병 유병 기간 15년 이상 환자 3명 중 2명이 앓는 것으로 나타난 당뇨망막병증은 당뇨가 정상수준으로 조절되더라도 발생할 수 있으며초기 자각 증상이 거의 없어 방심하기 쉬운 만큼 위험도가 높다때문에 당뇨가 있다면 주기적인 안저검사를 통해 미리 예방하는 것이 필수적이다.

 

황반변성은 시세포가 집중된 망막의 중심부위인 황반부가 손상되는 병으로대표적인 노인성 안질환이자 실명의 주요 원인 중 하나다최근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실진료인원으로는 노인성 황반변성 환자가 2017 166,007명에서 2020201,376명으로 22.2% 증가했다이는 3대 실명 질환 중에서도 가장 증가 폭이 높은 추세로특히 고도 근시 등이 있으면 젊은 환자에서도 발병할 수 있어 조기에 대처할 필요가 있다.

 

사진제공=대한안과학회 3대 실명질환 유병률은 나날이 증가 추세… 그러나 안저검사는?

질병관리본부와 대한안과학회가 공동으로 진행한 2017, 2018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40세이상 국민의 주요 안질환 유병률은 황반변성 13.4%, 녹내장 4.3%, 당뇨망막병증 18.7%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70세 이상에서는 3.2명당 1명이 황반변성을 앓고 있었다이러한 점은 황반변성 초기에는 증상이 없어 실제 질환 인지율이 약 4%에 불과하기 때문에 그 문제의 심각성이 있다.

 

이처럼 실명을 초래하는 녹내장과 당뇨망막병증황반변성 등 3대 실명질환의 유병률은 날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지만해당 질환들을 조기에 발견하고 예방할 수 있는 안저검사에 대한 국민 인식은 아직 매우 낮은 상태다.

 

1분 이내의 짧은 시간 내에 비침습적으로 쉽게 시행할 수 있는 안저검사는 실명을 예방할 수 있는 가장 효율적인 검진방법으로 안저 카메라로 동공을 통해 안구 내 구조물을 촬영해 확인하는 검사법이다인체에 무해한 파장의 빛으로 단시간에 촬영하기 때문에 후유증이 없으며이미 약 2 5백여 곳의 전국 안과의원에서 쉽고 빠르게 안전한 검사가 가능하다.

 

◆ 주기적인 안저검사로 실명질환 조기 예방

시력 감소를 초래하는 안질환들은 그 증상이 서서히 나타날 뿐 아니라 노화로 인한 노안으로 인식하여 방치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그러나 환자 본인도 모르는 사이에 악화돼 실명을 일으킬 수 있는 녹내장과 당뇨망막병증황반변성 등 3대 실명질환은 안저검사를 통한 조기 진단으로 적절한 치료를 하면 실명을 막을 수 있다이를 위해서는 주기적인 안저검사를 통하여 질환을 조기 발견하는 것이 근본적인 예방책인 것이다.

 

대한안과학회는 국민 건강 증진 및 눈 건강을 위해 매년 10월 둘째 주 목요일로 지정한 눈의 날에 안저검사 정기검진을 장려하는 캠페인을 진행하는 한편국가건강검진에 안저검사를 도입하는 방안을 지속적으로 제안하고 있다.

 

대한안과학회 이종수 이사장은 “초고령시대에 접어든 가운데 노화와 함께 유병률이 증가하는 3대 실명질환은 조기 발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라며 증상이 없더라도 눈의 날을 맞아 예방 차원에서 온 가족이 함께 안과에 방문해 안저검사를 받아 보시기를 권유한다라고 전했다.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3574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제30회 광주난대전 전시회를 가다~
  •  기사 이미지 커피향 가득한 동명동 거리를 가다~
  •  기사 이미지 국화향 가득한 함평으로~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