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여수해경, 해상 폐그물로 인한 부유물 감김 사고 조심 - 해상에 떠다니는 폐그물로 안전사고 우려, 선박 항해 시 운항 주의 당부 -
  • 기사등록 2024-02-26 16:52:51
기사수정

[전남인터넷신문/박문선기자] 여수해양경찰서(서장 고민관)는 “항해하는 선박 안전에 위험을 초래하는 해상 부유물(폐그물 등)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선박 종사자들의 각별한 주의 항해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지난 23일 오후 1시께 여수시 섭도 동쪽 인근 해상에서 조업하던 어선이 길이 약 30m 폐그물을 발견하고 신고접수 하여 경비함정이 출동해 2차 사고를 예방하고 폐그물은 안전지대로 옮겨 인계되어 폐기 조치 됐다.


이어, 지난 25일 오전 8시 30분께 여수시 신북항 인근 해상에서 폐그물이 떠다닌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경비함정이 출동해 길이 약 10m 폐그물을 수거해 관계기관에 인계하기도 했다.


이러한 부유물(폐그물 등)은 해상에 떠다니며 항해하는 선박에 부유물 감김 사고를 일으키며, 어선의 추진기관에 고장을 일으키는 주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올해 부유물 감김 사고로 총 4척이 해양경찰에 구조되거나 도움을 받았으며, 어선과 양식장 등 폐그물 철거 시 유실 또는 무단투기 하지 않도록 절차에 따라 적법하게 처리해야 된다.


여수해경 관계자는 “해상 부유물은 선박 항해 시 안전사고를 초래하는 만큼 해양 종사자들은 주·야간 선박 항해 시 각별한 주의 운항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TAG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jnnews.co.kr/news/view.php?idx=36866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관련기사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지리산 노고단에 핀 진달래
  •  기사 이미지 보성군, 연둣빛 계단식 차밭에서 곡우 맞아 햇차 수확 ‘한창’
  •  기사 이미지 강진 백련사, 동백꽃 후두둑~
한국언론사협회 메인 왼쪽 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